Los Angeles

Mostly Cloudy
61.4°

2018.12.12(WED)

"아동 격리 수용이 백악관 최악 순간"…트럼프 장녀 이방카 인터뷰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03 20:09

가족 분리에 격렬히 반대
'억울한 수감자' 석방 기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사진) 백악관 보좌관이 불법 입국자와 미성년 자녀의 격리수용 정책으로 빚어진 논란을 백악관 입성 후 '최악의 순간'으로 꼽았다.

이방카는 2일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 인터뷰를 한 자리에서 백악관에서 보낸 시간 중 가장 좋았던 때와 나빴던 때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다만, "격리 정책 논란이 최악의 때가 아니었느냐"는 요지의 진행자 질문에 동의하는 형식으로 자신의 견해를 표현했다.

이방카는 "(나는) 가족의 분리, 부모와 자녀의 격리에 격렬하게 반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어머니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도 미국에 이민자로 왔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은 법의 나라"라면서 "우리는 어린이가 인신매매되거나, '코요테(불법 이민 브로커)'와 함께 미국에 입국하거나, 혼자 여행하는 등의 위험에 처하도록 만드는 행동을 장려하는 것에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불법입국 방식에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민 문제에 대해서도 "믿을 수 없을 만큼 복잡한 난제"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들끓는 비판 여론 속에 불법 입국자와 자녀 격리정책을 행정명령으로 철회한 데에는 이방카의 압력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진다.

세 자녀의 엄마인 이방카는 부친의 행정명령 서명 직후 트위터에 "우리 국경에서 가족 격리를 끝내는 중요한 행동을 취해준 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방카가 매우 확고하다"며 장녀의 반대가 철회에 영향을 미쳤음을 시사했다.

이방카는 이날 반대로 '가장 좋았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마약범죄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거의 22년을 감옥에서 보냈던 앨리스 마리 존슨(63)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으로 감형됐을 때였다면서, 존슨이 교도소에서 나오는 장면은 "내가 봤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의 하나였다"고 말했다.

코카인을 운반하다 적발된 존슨은 초범인데도 무거운 형량을 선고받았으나 모범적 수감생활과 배우 킴 카다시안의 석방운동으로 자유의 몸이 됐다.

한편, 이방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는 다른 언론관을 보여 주목을 받았다. 그는 언론매체를 '국민의 적'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언론들은 이방카가 연일 언론을 공격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에서 거리를 뒀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