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91명 숨진 그리스 산불에 소방·경찰 등 책임자 줄사퇴(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6 09:22

앞서 공공질서장관 사임…대피령 늦고 대피로 안내에도 허점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최소 91명의 사망자를 부른 그리스 산불 참사와 관련해 정부의 책임자들이 줄줄이 자리를 내놨다.

그리스 내무부는 얀니스 카파키스 그리스 시민보호청(GSCP) 청장이 6일(현지시간) 파노스 스쿠르레티스 내무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민보호청은 위험 평가와 관련된 계획 입안, 자연재해와 비상사태 등 재난에 맞선 예방·대응, 재건작업 조율 등의 업무를 책임지는 기관이다.

앞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5일 경찰과 소방 분야 총책임자를 해임하고 각각 부책임자를 후임으로 발령했다고 AP와 로이터 등 언론들이 보도했다.

지난 3일에는 치안 책임자로 경찰과 소방 분야를 관할하는 니코스 토스카스 공공질서장관이 물러난 바 있다.

이번 참사를 놓고 야권에서는 정부가 적절한 경고와 주민 소개에 실패했으며 인명 피해 규모도 숨기려 한다고 비난해왔다.

특히 경찰과 소방 측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태도를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경찰노조 측은 소방 측으로부터 화재의 정확한 위치를 신속하게 통보받지 못해 도로를 제대로 차단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덩달아 운전자들은 화재발생 구역 안으로 차량을 돌리고 결국 길에 가로막혀 숨지는 일까지 벌어졌다는 것이다.

또 지방 행정관리들은 화재 후 수 시간이 지난 뒤에야 긴급대책 회의를 열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그리스 정부는 이번 산불을 방화로 추정하면서, 불길이 최대 시속 120㎞가 넘는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져 손쓸 틈이 없었던데다 희생자가 집중된 마티 지역에 만연한 불법 건축물로 피해가 커졌다는 주장을 폈다.

그리스에서는 지난달 23일 아테네 북동부 해안도시 마티 일대를 휩쓴 대형 산불이 발생했으며, 지난 주말 심한 화상을 입었던 3명이 추가로 숨지면서 지금까지 최소 91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36명이 입원 중이며 이들 중 6명은 위독한 상태다.

이에 따라 이번 화재는 21세기 유럽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가운데 최악으로 꼽히게 됐다.

cool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윤경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