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이팔성 비망록 공개 'MB, 내 진로 긍정 방향으로 기다리라 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7 02:56

"왜 이렇게 배신감이, 옷값만 얼마냐" 토로…MB, 퇴원 후 첫 법정 출석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77) 전 대통령 측에 인사 청탁과 함께 거액을 건넨 일지가 소상히 기록된 '비망록'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속행 공판에서 이팔성 전 회장이 2008년 1∼5월 작성한 비망록의 사본을 공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07년∼2011년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이나 사위 이상주 변호사 등을 통해 이 전 회장으로부터 22억5천만원의 현금과 1천230만원어치 양복을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산업은행 총재, 금융감독원장 등의 자리나 국회의원 공천을 노리고 적극적으로 이 전 대통령 측에 청탁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공개한 총 41장 분량의 비망록에는 이 전 회장이 인사 청탁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과 접촉하고 금품 등을 건넸다는 내용이 소상히 담겼다.

이 전 회장은 2월 23일자에 "통의동 사무실에서 MB 만남. 나의 진로에 대해서는 위원장, 산업B, 국회의원까지 얘기했고 긍정 방향으로 조금 기다리라고 했음"이라고 적었다. 진로로 적혀 있는 부분을 놓고 이 전 회장은 검찰에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총재, 국회의원'을 의미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회장은 자신의 기대와 달리 KRX(한국거래소) 이사장, 금융감독원장 자리에서도 연이어 내정되지 않자 "MB가 원망스럽다. 사람을 어떻게 이렇게 취급하는지"며 허탈한 감정을 적기도 했다.

그는 이상득 전 의원을 만나는 자리에 "1. KDB(산은), 2. 우리"라고 인사 청탁 내용이 적힌 메모지를 가져가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비망록에 대해 "도저히 그날그날 적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보일 정도로 고도의 정확성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전 회장은 비망록에서 이상주 변호사가 금전적 지원에도 자신의 인사 문제를 도와주지 않는다며 화를 표출하기도 했다.

그는 "왜 이렇게 배신감을 느낄까. 이상주 정말 어처구니없는 친구다. 소송해서라도 내가 준 8억원 청구 소송할 것이다"고 적었다.

유명 정장 디자이너를 삼청동 공관에 데려와 이 전 대통령에게 정장을 맞춰준 내용도 비망록에 담겼다.

그런데도 자신의 인사청탁이 잘 이뤄지지 않자 이 전 회장은 "MB와 인연 끊고 다시 세상살이 시작해야 하는지 여러 가지 괴롭다. 옷값만 얼마냐"고 적기도 했다.

이날 법정에서는 검찰이 이 전 회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이 전 회장이 금품 공여 내역이 적힌 메모지를 씹어 삼켜 없애려 한 일화도 공개됐다. 검찰은 "지난 2월 이 전 회장의 서재에서 수사관이 사람 이름과 금액이 적힌 명함 크기의 메모지를 발견하고 무엇이냐고 묻자, 이 전 회장이 입안으로 급히 씹어 삼키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건강 악화로 지난달 30일부터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5일간 수면 무호흡증과 당뇨 질환 등에 대한 진료를 받고 퇴원한 후 처음으로 이날 법정에 나왔다.

그는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면서 벽을 짚기도 했다. 공판 중에는 이따금 마른기침을 하기도 했지만, 변호사와 적극적으로 대화를 나누는 등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여겨졌다.

bob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보배

관련기사 이명박 MB, 수갑 없이 양복 차림 첫 출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