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

2018.12.18(TUE)

“문화센터 운영위원회, 8월 안으로 구성한다”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7 08:32

달라스 한인회, ‘문화센터 정상화’ 동포단체 간담회 개최
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 “향후 2~3년 내 운영 안정화” 전망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정상화를 위한 동포단체 간담회가 지난 3일(금) 오후 5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개최됐다. (왼쪽부터) 조희웅, 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 유석찬 한인회장, 최승호 한인회 부회장, 김건사 노인회장.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정상화를 위한 동포단체 간담회가 지난 3일(금) 오후 5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개최됐다. (왼쪽부터) 조희웅, 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 유석찬 한인회장, 최승호 한인회 부회장, 김건사 노인회장.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가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이하 문화센터) 정상화에 앞장섰다. 달라스 한인회가 지난 3일(금) 동포 단체장들을 초청해 문화센터 정상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 것이다.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어떻게 변화 되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문화센터 건립추진위원회 조희웅·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 유석찬 한인회장, 그리고 30여 명의 동포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 동안 한인사회 일각에서는 문화센터 건립 후 운영위원회 구성이 이뤄지지 않은 것과 문화센터 안팎의 치안 및 안전 관련 문제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고 제기돼 왔다.
달라스 한인회는 이러한 문제들에 대한 동포단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개최했다.

유석찬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문화센터가 건립된 지 3년 반의 시간이 지났다”며 “그 동안 운영위원회 구성이 늦어지고 문화센터가 순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유 회장은 그 동안 한인회에 접수된 문화센터 관련 민원을 공개했다. 접수된 민원에는 △ 운영위원회 구성 지연 △ 결산공고 부재 △ 독도 전시관 진행 상황 △ 아트홀 확장 △ 문화센터 내 취사, 기숙, 음주 행위 △ 주방 신설 요구 △ 수익구조 향상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지금까지 문화센터 살림을 맡아온 이정우 총무가 결산보고를 했다. 결산보고에 따르면 문화센터의 운영 적자는 올해 들어서 흑자로 돌아서기 시작했다. 이정우 총무는 융자상환과 인건비가 현 지출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정창수 공동위원장은 8월 안으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사장을 선출해 앞으로 문화센터가 체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운영위원 및 이사장 선출에 관한 세부적인 절차는 공개되지 않았다.

정창수 공동위원장은 “문화센터 구입 직후 동포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운영위원회를 즉시 구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운을 떼고 “하지만 그 동안 이사장 및 운영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줄 인물을 물색해왔지만 마땅한 인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 공동위원장은 그러면서 “다음 주에 이사회를 소집해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건립추진위원회는 해체된다”며 “문화센터 운영회칙도 마련해 문화센터가 앞으로 더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운영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동포단체 관계자들은 문화센터 정상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달라스 한인회 김성한 부회장은 그 동안의 적자를 어떤 방식으로 메꿨는지 질의했다. 이에 이정우 총무는 “문화센터 건립 초기에는 건물 매입 후 남은 잔금으로 적자를 메꿔왔다”고 밝히고 “임대료를 10% 정도 인상해 수입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유석찬 한인회장은 “적자의 상당 부분을 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이 사비로 메꿔왔다”고 밝히고 “현실적으로 문화센터가 이상적으로 운영되려면 동포사회를 대상으로 추가 모금운동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창수 공동추진위원장은 “에어컨, 알람, 소방시설 등 예상치 못했던 비용이 많이 투입됐다”며 “하지만 앞으로 2~3년 후에는 현재의 문화센터 건물만으로 충분히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북텍사스 지역 부동산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발언이다. 정 공동추진위원장은 이러한 점을 감안해 향후 문화센터 이전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거론된 다양한 의견과 향후 계획은 문화센터 운영위원회가 정식으로 구성된 후에야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토니 채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