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8.17(Sat)

주말밤 '우주쇼' 펼쳐진다…시간당 최대 70개 별똥별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8/07 23:06

이번 주말에는 하늘에서 떨어지는 수십 개의 '별똥별'을 볼 수 있다.

6일 우주관련매체 '스페이스 닷컴(Space.com)'은 여름철 밤하늘에서만 볼 수 있는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하늘에서 쏟아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나사(NASA) 유성 전문가 빌 쿡은 "특히 이번에는 달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초승달이 떴다가 빨리 져서 유성우 관측에 좋은 환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에는 시간당 60~70개의 유성우가 떨어질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지역시간으로 오전 2시 이후가 유성우를 관찰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며 유성우를 선명하게 보기 위해서는 가급적 도시 인공 불빛을 피해 숲이나 야산 같은 어두운 곳에서 관찰하는 것을 권장했다.

관련기사 미·러 우주전쟁 신경전 유엔으로 확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