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해양경찰청, 세종→인천 이전 8월 말 부터 본격 시작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8 16:21

중부청·인천해경서 이달 말 먼저 옮겨…11월 마무리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올해 안에 세종에서 인천으로 청사를 옮기는 해양경찰청이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이사 준비를 시작한다.

9일 해경청에 따르면 현재 세종 정부종합청사에 있는 해경청 청사는 오는 11월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해경청 인천 환원'을 대선 당시 공약으로 내 건 데 따른 것이다.

해경청 청사 이전에 따라 현재 인천 송도 청사를 쓰는 중부해경청은 송도 내 IBS타워 건물로, 인천해경서는 폐교인 인천 옥련동 능허대 중학교 건물로 이사를 하게된다.

애초 중부해경청은 인천 영종도 해경 특공대 청사로 들어가려 했으나 예산 부족 등 이유로 IBS타워를 쓰기로 최종 결정됐다.

해경청 청사이전 태스크포스(TF)가 추산한 3개 기관의 이전 비용은 총 200여억 원이었으나 기획재정부가 예비비로 편성한 예산은 115억여원에 그쳤다.

IBS타워는 지상 35층 규모이지만 중부해경청은 이 중 12∼13층 등 2개 층을 사용하기로 임차 계약을 했다.

인천해경서는 폐교인 능허대 중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5층 건물을 전체를 사용한다.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는 예산이 확보된 올해 5월 말 이후부터 새 청사 건물에서 일부 리모델링과 이전 작업을 진행했다.

해경청은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가 이달 말께 3∼4일간 청사이전을 끝내면 곧바로 비어있는 송도 청사에서 리모델링 작업을 시작할 방침이다.

해경청은 청사이전 준비요원 20여명을 송도 청사로 먼저 보내 청사와 의경 관리를 할 예정이다.

10월까지 본청 상황실 구축과 사무실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뒤 11월 중 한 번에 물품과 장비 등을 옮겨 이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이달 말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가 청사이전을 끝내면 곧바로 본청 이전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며 "올해 11월에는 본청을 세종에서 인천으로 완전히 옮기는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현규

관련기사 이낙연 총리-국외 출장, 내각 운영 현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