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5(TUE)

Follow Us

기장 고수온에 어패류 피해 10만마리 돌파…어민들 한숨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9 13:31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기장군에서 고수온으로 인한 양식 어패류 피해가 10만 마리를 돌파했다. 10일 기장군에 따르면 지난 9일까지 기장지역 육상 양식장 7곳에서 폐사한 양식 어패류는 넙치 7만 마리, 강도다리 2만500 마리, 전복 1만2천 마리 등 모두 10만2천여 마리로 집계됐다.

기장 앞바다에는 지난달 31일부터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이후 바다 수온이 28도를 오르내리면서 육상양식장에서 어패류의 떼죽음이 속출하고 있다.

기장군에는 거의 매일 양식 물고기 폐사 신고가 들어오고 있다.

양식장 어민들은 "수온이 오르면 액화 산소 공급량을 늘리고 먹이 공급을 줄이는 것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태풍이 북상한다고 하니 이왕이면 바다를 뒤집어 수온이 낮아지거나 조류의 변화로 냉수대가 빨리 생기길 기대할 뿐이다"고 말했다.

기장군에는 육상양식장 14곳에서 넙치, 강도다리, 전복 등 120만 마리를 키우고 있어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cch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조정호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