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이승엽·손연재·현주엽…아시안게임 '별들의 전쟁'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13 14:01

지상파 3사 스타플레이어들 내세워 중계 경쟁 돌입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상파 3사가 평창동계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열기를 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 경쟁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3사는 월드컵 때도 각각 이영표(KBS), 안정환(MBC), 박지성(SBS) 등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진출 주역들을 해설위원으로 내세워 열띤 중계를 펼친 바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역시 쟁쟁한 해설위원진이 예고됐다.

KBS는 이미 지난 1일 아시안게임 중계방송을 위한 방송단 발대식을 열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특히 여자농구, 카누, 조정 세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 만큼 KBS도 '함께하는 평화 함께하는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해설위원 중에서는 리듬체조 해설을 맡은 '체조요정' 손연재가 단연 눈에 띈다.

선수 생활을 마치고 해설위원과 '스포테이너'(스포츠+엔터테이너)로서 인생 2막을 시작하게 된 손연재는 발대식에서 "개인적으로 의미가 컸던 인천아시안게임 후, 4년 뒤인 공영방송 KBS 해설위원으로 아시안게임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MBC 해설진에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딴 스타플레이어 출신이 총출동한다.

남자 농구는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농구에서 역사적인 명승부 끝에 금메달을 딴 현주엽 LG세이커스 감독이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남자 배구 해설은 국군체육부대 감독직을 수행 중인 박삼용 위원이, 유도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조준호 위원이 맡았다. 핸드볼은 1994년 히로시마,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연속으로 금메달을 딴 백상서 위원이 나선다.

허구연 야구 해설위원은 최근 워크숍에서 "정보를 캐스터와 100% 공유해야 하는 건 물론이고 나름대로 대본도 머릿속에 그려야 고함을 쳐도 내용이 있는 고함이 된다"고 해설 노하우를 밝히기도 했다.



SBS는 '국민타자' 이승엽과 '독수리' 최용수를 해설위원으로 내세워 주목받는다.

KBO리그 통산 최다 홈런 467개를 기록한 이승엽은 해설위원으로 나선 데 대해 "국제대회 중계경험이 풍부한 SBS에서 해설위원을 맡게 돼 부담도 있지만, 명성에 걸맞게 잘 해내서 국민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번에 이순철-정우영과 함께 야구 중계를 책임질 예정이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입담을 과시한 축구 부문 최용수 해설위원은 "시청자들이 경기를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선수 시절의 경험과 저만의 위트를 잘 접목해 친근한 해설을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오는 18일 개막해 9월 2일까지 16일간 열리며 45개국이 참가하고 40개 종목에서 총 465경기가 열린다. 이번에 우리나라는 6회 연속 종합 2위를 목표로 한다.

lis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현

관련기사 첫 AG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구성 탄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