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77°

2018.09.20(THU)

Follow Us

이산가족 만난 조명균 “사실 죄인이 된 기분이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9 14:21


21차 이산가족 상봉을 하루 앞둔 19일 오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인 이금섬(92) 할머니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남북의 이산가족이 20일 금강산에서 감격의 상봉을 앞둔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런 자리가 있을 때마다 사실이 죄인이 된 기분"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조 장관은 상봉행사를 하루 앞둔 19일 저녁 우리측 상봉단 사전 집결지인 강원도 속초시 한화리조트를 찾아 이산가족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조 장관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함께 두 이산가족의 방을 직접 찾았다.

북측에 있는 아들과 손자 며느리를 만나는 이금섬씨(92)는 방을 찾아온 조 장관에게 "덕분에 이런 자리가 마련돼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이런 자리가 있을 때마다 사실이 죄인이 된 기분"라며 "앞으로 더 많은 이산가족이 만나야 한다. 저는 이번에 같이 못 가지만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또 다른 이산가족 윤흥규씨(92) 가족에게 건강을 당부하기도 했다.

22세 때 월남한 윤씨는 이번 상봉에서 친동생을 만나려 했지만, 북측으로부터 '운신 불가능'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대신 북측의 매부와 외조카 손자를 만난다.

윤씨 사연을 들은 조 장관은 "동생 얼굴이 기억나느냐"고 물었고, 윤씨는 "70년 세월이 흘러 기억이 안난다. 다 늙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번에 (상봉단에 포함돼) 하늘의 별을 딴 기분"이라며 "적십자사 전화를 받았을 때 친구가 장난전화한 줄 알고 끊으라고 했었다"며 웃었다.

한편 이날 오후 사전 집결지에 모인 우리측 상봉단 89명은 이산가족 등록과 방북교육, 의료검진 등 상봉 준비를 마쳤다.

상봉단은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버스를 타고 금강산으로 넘어가 2박3일간의 상봉 일정을 시작한다. 조 장관은 이들을 환송할 예정이다.

이들은 숙소에 짐을 풀고 점심을 먹은 뒤 오후3시부터 금강산호텔에서 단체 상봉 형식으로 2시간 동안 북측 가족을 만난다. 65년 만의 재회다.

이후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북측 주최로 열리는 연회에서 다 같이 저녁 식사를 할 예정이다.

속초=공동취재단,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8월20일부터 금강산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