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5·18 당시 전두환 신군부가 미국에 흘린 거짓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9 20:13


5·18 당시 대치하는 시민과 대치하는 계엄군의 모습. [연합뉴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전두환 신군부가 미국에 인정 받기 위해 거짓 정보를 흘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은 미국 언론인 팀 셔록(67)이 미국 정부로부터 입수해 광주시에 기증한 5·18 관련 문서 3530쪽에 대한 분석을 통해 이러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당시 전두환 신군부는 시위대가 광주에서 인민재판을 시행하고, 폭도 2000여 명이 무장 투쟁을 위해 산악지대로 도주했다는 등의 정보를 미국에 흘렸다.

또 간첩이 광주에 침투해 독침사건 등 공작활동을 하고 있다는 등 북한의 남침 징후도 있다는 근거 없는 소문을 전했다.

이 문서를 분석한 연구진은 전두환 신군부가 위기 상황을 강조해 미국으로부터 인정받으려고 이같은 정보를 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팀 셔록 역시 미국 정부가 전두환 신군부로부터 정보를 받은 뒤 한국이 제2의 베트남이 될 것을 우려했고, 이에 따라 전두환 신군부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았다.

그러나 5·18기록관은 당시 미국 측은 전두환 신군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5·18기록관은 당시 미국 정부는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계엄군을 통제하는 실세라고 파악하고 있었고, 계엄군 집단발포로 54명 이상이 숨지는 등의 사실도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나의갑 5·18기록관장은 "전두환 신군부가 미국 정부를 어떻게 속였는지가 이번 분석을 통해 드러났다"며 "미국이 한국의 공산화를 막겠다는 명분으로 전두환의 철권통치를 용인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5·18기록관장은 팀 셔록 기증자료에 대한 추가 분석 결과를 내달 말께 추가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UCLA에 전두환 장기집권 시나리오 원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