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1°

2018.12.15(SAT)

김성태 “드루킹 특검, 권력 압력 극복 못해 안타까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2 00:33


허익범 특별검사.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드루킹 특검의 기간 연장포기에 대해 “권력의 부당한 압력 속에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허익범 특검에 대해 안타까움과 아쉬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역대 어느 특검에서도 국가권력과 정치권력이 특검을 압박한 경우는 없었다”며 “일찍이 예견됐지만 권력의 부당한 압박 속에서 특검이 특검 고유의 권한인 특검수사 기한 연장 요청을 할 수 없는 여건이 되고 말았다는 것에 대단히 아쉽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같은 자리에서 “특검이 수사를 다 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며 “특검이 연장신청을 않았다는 데 대해 국민들이 이때까지 특검 수사 내용을 믿겠냐. 국민들이 상당히 의아해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특검이 연장도 않고, 수사가 미진하다고 생각하는데 연장신청도 안 하면 그동안 국민들이 특검수사를 얼마나 확실하게 믿겠냐”며 “김 원내대표가 항의성 발언을 했으니 어떻게 나갈지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해 온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브리핑을 통해 수사 기간 연장 승인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드루킹 수사는 사흘 뒤인 오는 25일 종료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관련기사 허익범 두루킹 특검-김경수 지사 수사-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