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충복' 코언, 트럼프재단 수사에도 협조하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2 14:29

뉴욕주 '연방검찰과 플리바게닝' 코언에 소환장 발부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랜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52)이 뉴욕주의 '트럼프 재단 수사'와 관련, 소환장을 발부받았다고 AP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연방검찰의 수사를 받는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성(性) 추문을 막기 위해 합의금을 건넨 사실을 포함해 8개 혐의를 인정했다. 범죄를 시인하는 대신 감형을 받는 '플리바게닝'을 택한 것이다.

연방검찰이 선거자금법 위반, 금융사기, 탈세 혐의 등에 초점을 맞췄다면, 뉴욕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자선재단인 '트럼프 재단'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가족이 재단 기금을 불법으로 유용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앞서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 본인과 가족이 재단 기금 가운데 25만8천 달러(약 2억8천만 원)를 불법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뉴욕주의 제임스 가젤 세금·재정국장은 "코언에 대해 소환장을 발부했다"면서 "연방검찰 소속 맨해튼 남부지검은 물론 뉴욕주 검찰과도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언은 오랫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법률자문을 맡았던 만큼 트럼프 재단의 재정 흐름에도 직간접적으로 관여했을 것으로 뉴욕주는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코언이 협조한다면 트럼프 재단 수사에 한층 탄력이 붙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트럼프, 전직 백악관 참모들과 설전 가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