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8°

2018.09.18(TUE)

Follow Us

北 '日, 과거청산 없이는 미래로 못 나가'…사죄·배상 강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2 14:55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가 일본이 과거청산을 하지 않으면 미래로 나갈 수 없다며 사죄와 배상을 강조했다.

아태평화위는 23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일본은 과거청산 없이는 한치도 미래로 나갈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담화는 "지금처럼 과거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하지 않고 군사대국화 책동에 더욱 미쳐 날뛰다가는 국제사회의 배척 정도가 아니라 정의와 평화를 지향하는 역사의 격랑에 삼키어 태평양 깊숙이 침몰하게 될 수 있다"며 "언제까지 사죄와 배상의 역사적 책임을 다음 세대의 어깨 위에 유산처럼 물려주며 만인의 저주 속에 살아가겠는가"라고 밝혔다.

특히 아베 신조 총리를 지목하면서 "아베는 집권 6년 동안 1993년 이후 일본의 역대 총리들이 전범국의 죄의식으로부터 표명해온 가해, 반성, 책임이라는 말을 한 번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평화헌법 개정 추진 움직임과 주변유사시법, 유사시 관련법, 테러대책 특별조치법 제정 등을 언급하며 "아베 일당이 과거의 죄악을 청산하기는 고사하고 무거운 죄악 위에 새로운 죄악을 덧쌓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근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향을 표출하는 등 북한을 향해 '구애'를 펼치는 상황에서 북한이 각종 매체뿐 아니라 아태평화위 담화를 통해 사죄와 배상을 강조한 것은 북일교섭 재개의 기본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redfla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홍국기

관련기사 아베 북일 회담…문서조작 스캔들 확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