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5°

2018.09.25(TUE)

Follow Us

'통화정책 독립성' 앞세운 잭슨홀…연준 수뇌 잇단 트럼프 비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3 14:04

캔자스시티·댈러스 연은 총재 "트럼프 압력에 영향받지 않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2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와이오밍 주 잭슨홀에서 개막한 경제정책 심포지엄 '잭슨홀 미팅'에서는 '통화정책 독립성'이라는 원론적 가치에 새삼 초점이 맞춰졌다.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학자들이 대거 참석해 글로벌 경제 현황과 통화정책 방향을 점검하자는 취지에 비춰보면 이례적이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기조를 겨냥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인 비판과 맞물려, "정치적 압박에 영향받지 않겠다"는 원칙을 통해 금리인상 기조를 재확인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매년 잭슨홀 미팅을 주최하는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의 에스더 조지 총재는 이날 공동인터뷰에서 "기준금리를 3% 부근으로 올리기를 바란다"면서 "올해 두 차례 더 금리를 인상하는 게 적절하다"고 밝혔다.

조지 총재는 "미국 경제는 올해 연간 3% 부근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며 "다만 이런 성장세가 계속 지속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금리 인상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행정부가 금리 인상에 불만을 표시하는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정치적인 불만이 있더라도 완전고용과 통화가치 보존이라는 고유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고 잘라 말했다. '매파'(통화 긴축 선호)로 꼽히는 조지 총재는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댈러스 연은의 로버트 카플란 총재도 '트럼프 비판'에 가세했다.

카플란 총재는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임무는 정치적 고려 또는 정치적 영향력과 무관하게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것"이라며 "그 임무를 이어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4일 오전 10시(한국시간 24일 오후 11시)에 '변화하는 경제의 통화정책'을 주제로 연설한다.

역대 연준 의장들은 1978년부터 시작된 이 연례행사를 통해 경제 상황을 논의하고 향후 통화정책 방향을 제시했고, 전 세계 금융시장도 연준 의장의 발언에 주목했다.

CNBC 방송은 "파월 의장이 새로운 뉴스를 만들지는 않겠지만, 시장의 금리 인상 우려를 진정시킬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언급을 내놓을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긴축기조를 노골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19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금리가) 올라갈 때마다 그들은 또다시 올리려고 한다"면서 "나로서는 정말이지 달갑지 않다"라고 연준을 비판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美연준 기준금리 1.75~2.0% 또 인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