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남북 단일팀 국제대회 첫 메달 나왔는데…메달 집계는 안 된다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5 05:17

카누 용선 여자 200m 3위…단일팀 사상 첫 메달 획득
단일팀 메달, 제3국 '코리아'로 집계…韓에 반영 안 돼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여자 200미터 시상식에서 3등을 차지한 남북단일팀의 한반도기가 게양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카누 남북 단일팀이 용선 여자 200m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국제 종합 스포츠 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이 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 카누 남북 단일팀은 25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의 조정·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200m 결선에서 56초 851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여자 200미터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남북단일팀 선수들이 메달을 목에 걸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에 이어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두 번째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남북은 이로써 종합대회 최초로 메달을 합작했다.

이 경기에는 한국의 변은정(20·구리시청), 최유슬(19·구리시청), 김현희(26·부여군청), 조민지(21·전남도청), 이예린(19·한국체대), 장현정(20·한국체대), 강초희(19·속초시청) 등 7명이 출전했고, 북측에서는 정예성·허수정·차은영·차은경·현재찬 등 5명이 팀을 구성했다.

한국은 이날 예선에서 57초361로 준결승에 진출했고 준결승에서는 56초681의 기록으로 2조 2위에 올랐다. 꾸준한 페이스를 보여 메달 가능성을 높였는데, 결국 최종 3위에 올랐다. 1위는 중국(56초 161), 2위는 인도네시아(56초 817)가 차지했다.

단일팀 선수들은 '한국(Korea)'이나 '북한(DPR Korea)'이 아닌 제3국 '코리아(Unified Korea)' 선수로 분류된다. 조직위원회에 다르게 등록됐기에 단일팀 선수들이 메달을 획득해도 한국과 북한 어느 쪽에도 반영되지 않는다. 한국의 메달 집계에 반영되지 않지만 포상금·연금·병역혜택 등 메달리스트들이 받는 혜택은 동일하다.

시상식 때는 한반도기가 걸린다. 금메달을 따게 되면 국가 대신 아리랑이 연주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