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

2018.09.22(SAT)

Follow Us

구글, 한국어 IoT 제어 서비스 개시…'구글홈' 출시 사전포석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5 16:01

구글 어시스턴트 통해 조명·전자제품 등 30여종 제어 지원

구글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한국어를 이용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제어 서비스를 개시했다. 하반기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 출시를 위한 사전포석으로 해석된다.

26일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구글의 안드로이드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는 최근 업데이트를 통해 '홈 컨트롤' 기능을 활성화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인터넷과 연결된 각종 가전제품을 우리말로 제어할 수 있다.

가령 사물인터넷 기능이 있는 조명 제품을 이용할 때 휴대전화의 구글 어시스턴트를 불러낸 다음 "불 좀 꺼줘"나 "불 좀 어둡게 해줘" 등 명령을 내릴 수 있다.

LG전자의 TV와 연동해 "10번 틀어줘", "볼륨 높여줘" 등 음성 제어도 가능하다.

현재 조명과 엔터테인먼트, 전자제품, 온·습도 제어 등 30여종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한 한국어 제어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IoT 제어 기능 지원은 AI 스피커 '구글홈' 출시와 맞물려 더욱 관심을 끈다.

'스마트홈'으로도 불리는 IoT 제어 기능은 주로 가정에서 쓰이는 AI 스피커의 핵심 기능으로 꼽힌다.

관건은 AI 스피커가 얼마나 많은 제품과 연동되는지에 달려 있다. SK텔레콤과 KT, 네이버, 카카오 등 AI 스피커를 내놓은 국내 업체들이 최대한 많은 파트너를 확보하는 데 열을 올리는 이유다.

궁극적으로 각 업체가 꿈꾸는 'AI 생태계' 구축을 위해선 자사 AI 플랫폼에 연동되는 제품이나 기업을 최대한 빨리, 많이 확보해놓아야 사용자도 늘고 시장 선점 효과도 생긴다는 판단에서다.

이런 점에서 세계 최대 '인터넷 공룡' 구글이 훨씬 유리하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현재 미국에서 5천개가 넘는 IoT 기기를 지원하며 선두 주자 아마존을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구글은 지난해 9월 구글 어시스턴트에 한국어 지원을 개시한 데 이어 올 초에는 '읽어주는 책' 오디오북 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국내 콘텐츠 확보를 위한 행보도 이어 가고 있다.

구글 관계자는 "구글홈은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라며 "아직 관련해 말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국어 자격증 따도 교사되기 어렵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