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

2018.09.22(SAT)

Follow Us

'교황, 추기경 성학대 5년전 인지…사임해야' 대주교 주장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6 02:52

駐美대사 지낸 비가노 대주교, 가톨릭 보수매체에 11쪽 서한 전달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주재 바티칸 대사를 지낸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직후부터 미국 추기경의 성 학대 의혹을 알고 있었다면서 교황의 사임을 요구했다.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77) 대주교는 가톨릭 보수 매체들에 보낸 11쪽 편지에서 자신이 2013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의 잇단 성 학대 의혹에 관해 말했다고 AP·로이터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매케릭 전 추기경은 10대 소년을 포함해 낮은 직급의 성직자와 신학생들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거세지자 지난달 말 사직서를 냈고 교황이 이를 수리했다.

비가노 대주교는 "교황은 최소 2013년 6월 23일부터 매캐릭이 연쇄 가해자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3월 교황으로 선출됐으며, 비가노 대주교는 당시 주미 교황청 대사를 지내고 있었다.

비가노는 요한 바오로 2세·베네딕토 16세 전 교황 시절 교황청 관리들이 매캐릭에 대한 상세한 고발을 무시했으며 결국 베네딕토 16세가 2009, 2010년 매캐릭에게 평생 속죄와 기도 징벌을 내렸으나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를 복권했다고 말했다.

비가노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매캐릭의 학대를 은폐한 추기경과 주교들에 대해 선례를 보이는 첫 번째 사람이 돼야 하며 그들 모두와 함께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성애를 강경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비가노 대주교는 이번 편지에서 '아동'이라는 말은 2차례 쓴 반면에 '동성애'라는 말은 18차례 쓰면서 교회 내 동성애 관계를 비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교황청 관리들은 비가노 대주교의 서한에 대한 논평을 거절했다.

성직자들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고 주교들이 이를 은폐했다는 2002년 보스턴글로브의 보도 이후 전 세계에서 아동 성 학대 보고가 이어지면서 성직자 성 추문은 12억 신도의 가톨릭계를 뒤흔들고 있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관련기사 교황, 내가 문제-주교 성추행 사건 사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