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매케인 마지막 메시지 “자랑스러운 미국인으로 살았고 생을 마감한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7 14:13

지난 25일(현지시간) 뇌종양으로 세상을 뜬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이 미국민들에게 남긴 마지막 작별의 메시지가 공개됐다.

미 CNBC 등 미 언론은 매케인의 선거 캠페인 매니저이자 오랜 측근인 릭 데이비스가 공개한 매케인의 메시지를 27일 전했다.

임종이 임박한 시기에 남겨진 것으로 보이는 이 메시지에서 매케인은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나는 지구 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종종 느껴왔다”며 “생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똑같이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매케인은 “후회도 있지만 나는 좋은 시절이든, 어려운 시절이든 내 인생의 단 하루도 그 누구의 ‘최고의 날’과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케인은 “그런 만족은 가족의 사랑과 미국의 덕”이라며 “자유와 평등한 정의, 모든 사람의 존엄에 대한 경의 등 미국의 대의에 결부되는 것은 인생의 덧없는 즐거움보다 더 숭고한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밝혔다.

매케인은 “우리는 나라 안팎으로 그 같은 이상을 지지하고 진전시킬 때 축복을 받고 인류에게 축복이 된다”며 “우리는 역사상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을 독재와 빈곤으로부터 자유롭게 하는 것을 도와왔다”고 말했다.


존 매케인 [EPA=연합뉴스]


또한 매케인은 분열과 반목보다는 ‘단결’을 강조하는 메시지도 담았다.

매케인은 “우리는 적의와 증오, 폭력을 낳는 하찮은 대립을 애국과 혼동할 때, 또 장벽을 허물기보다는 장벽의 뒤에 숨고 이상의 힘이 변화의 위대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믿기보다는 의심을 할 때 우리의 위대함을 약화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케인은 “우리는 소란스러운 공개 논쟁에서 다투고 경쟁하고 때로는 서로를 비방하지만, 의견 불일치보다는 항상 더 많은 공통점을 유지해왔다”며 “우리가 그것을 기억하고 모두가 조국을 사랑한다는 것을 서로에게 주고받으면 이런 도전적 시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며, 늘 그래 왔던 것처럼 이전보다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매케인은 “현재의 어려움에 절망하지 말고 항상 미국의 위대함과 유망함을 믿으라”며 “미국은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역사로부터 숨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역사를 만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매케인은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안녕. 여러분과 미국에 신의 은총이 있기를”이라면서 글을 맺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뇌종양 투병 매케인 의원 치료 중단 사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