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2°

2018.09.20(THU)

Follow Us

'뒤끝' 트럼프, 매케인 추모 조기 내려 논란…장례식도 불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7 14:53

"매케인 업적 평가해 달라"는 질문 쇄도해도 끝내 묵묵부답
비난여론 고조되자 "존경한다"며 백악관 조기 게양 다시 지시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앙숙'이던 고(故)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에 대한 예우에 소홀했다가 비판 여론이 고조되자 뒤늦게 예를 갖춘 공식 성명을 내 논란이다.

27일(현지시간) 백악관이 매케인 의원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내건 조기를 거둬들인 것이 발단이다.

백악관은 매케인 의원이 타계한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조기를 달았다가 이날 다시 평일처럼 국기를 게양했다.

미국의 국기 법률은 연방 의원이 사망한 날로부터 이틀간 조기를 달도록 규정하고 있어, 백악관의 조기 게양은 규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연방 의회가 여전히 조기를 게양하는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9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동생 테드 케네디 상원의원이 별세했을 때 닷새 동안 조기를 달도록 지시한 바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인 의원 별세에 대해 공식적인 조기 게양 명령을 내리지 않은 것은 물론 백악관 명의의 추모 성명도 내지 말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5일 트위터에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존경을 표한다"는 추모글을 올리면서도 정작 고인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아 논란을 낳았다.

매케인 의원은 정파를 떠나 존경받는 정치인이지만 트럼프 대통령과는 불화가 극심했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인종 차별 발언, 성추문 의혹 등으로 곤욕을 치른 트럼프 후보를 누구보다 앞장서서 비판했고, 그가 취임한 이후로는 미국 우선주의 외교정책 등 주요정책에 대한 쓴소리를 마다치 않았다.

지난해 7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오바마케어 폐지' 법안 표결 때는 뇌종양 수술 직후였음에도 표결에 참여해 반대표를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법안이 부결되자 이 일을 두고두고 곱씹으며 공개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지난 13일에는 매케인 의원 이름을 딴 법률(2019 회계연도 존 매케인 국방수권법)에 서명하고 25분 동안 연설 하면서도 그의 이름을 한 번도 입에 올리지 않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과 회담하는 자리를 비롯해 행사 때마다 "매케인 의원의 업적에 대해 평가해달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받았으나 끝내 일언반구조차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1일 워싱턴 국립 성당에서 열리는 매케인 의원 영결식에도 참석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케인 의원 대변인 릭 데이비스는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다. 그것은 팩트(사실)"라고 말했다.

매케인 의원은 생전에 트럼프 대통령의 장례식 참석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가족에 밝혔으며,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끝끝내 고인과의 화해를 거부하는 모습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이날 오후 서면으로 성명을 내고 "정책과 정치에 대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의 국가에 대한 봉사에 대해 존경한다"면서 장례 일정이 끝나는 내달 2일까지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

관련기사 뇌종양 투병 매케인 의원 치료 중단 사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