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7.18(Thu)

박항서 등신대와 태극기 흔들어…4강신화에 베트남 한류열풍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7 16:33

박항서 감독, AG 4강진출에 열광
9000만 베트남인들 거리 쏟아져나와
언론 대서특필, 총리 축하인사 전해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 팬이 박항서 감독 실물 크기의 패널을 들고 열광하고 있다.[베트남 징 캡처]


“땡큐! 박항서!”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이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에서 연장 끝에 시리아를 1-0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동남아 축구 약체였던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꺾었고, 16강에서 바레인을 제압한데 이어 시리아를 누르고 역대 아시안게임 최고성적 4강에 올랐다.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 팬이 박항서 감독 얼굴과 태극기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고 있다.[베트남 징 캡처]


박 감독이 지난 1월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을 이끌었을 때처럼, 베트남은‘박항서 신드롬’이 재연되는 분위기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당시 대한민국처럼, 경기 후 베트남 전국에서는 수백만명의 팬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와 기쁨을 나눴다.

베트남 팬들은 폭죽을 터트리고 꽹과리를 쳤다. 박항서 감독 실물 등신대와 태극기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었다.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은 열광의 도가니다.[베트남 징 캡처]


베트남 팬들은 “땡큐 박항서, 땡큐 코리아”를 외쳤다. SNS에는 “박항서 아저씨가 승리 후 웃는 모습이 너무 좋다”, “박항서 감독님 사랑합니다”란 글이 올라왔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도 경기 직후 국영 TV를 통해 박 감독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하자 베트남 국민들이 거리에 쏟아져나와 열광했다. [베트남 징 캡처]


베트남 언론들도 ‘박항서 매직’을 대서특필했다. 베트남 VN익스프레스는 “해냈다. 베트남이 축구역사를 다시 쓰면서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 징은 “2002년 월드컵 당시 한국대표팀에서 히딩크 감독을 보좌했던 박항서가 베트남 축구에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다. 땡큐 박항서”라고 전했다.

한국과 베트남은 1960년대 베트남 전쟁 당시 총칼을 겨눴는데, 9000만 베트남인들이 ‘민간 외교관’ 박항서 감독 덕분에 한국에 대한 호감이 엄청나게 올라갔다. 베트남에 한류열풍이 불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29일 오후 6시 조국 한국과 결승진출을 다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기사 AG-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선수단-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