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2°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죽은 매케인' 에도 뒤끝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8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8/08/27 18:29

백악관 준비 '영웅' 성명 거부
관례 무시 이틀째 조기 내려
비난 일자 다시 조기 게양

현직 상원의원이 숨지면 장례식때까지는 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관례였음에도 27일 오전 백악관에는 평상시 처럼 깃대 끝까지 올라간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성명을 통해 장례가 끝날 때까지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으며 백악관에는 다시 조기가 게양됐다.(왼쪽사진) [AP]

현직 상원의원이 숨지면 장례식때까지는 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관례였음에도 27일 오전 백악관에는 평상시 처럼 깃대 끝까지 올라간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성명을 통해 장례가 끝날 때까지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으며 백악관에는 다시 조기가 게양됐다.(왼쪽사진) [AP]

25일 별세한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전쟁 영웅'으로 추켜세우며 그의 업적을 기리는 추모 메시지를 발표하려던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제동으로 공식 애도 성명조차 발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는 26일 전현직 백악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매케인 의원의 사망에 대비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세라 샌더스 대변인 등 참모들이 훈장을 받은 참전용사인 매케인 상원의원을 '영웅'으로 묘사하는 성명을 작성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성명 대신 트윗으로 하겠다며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매케인 의원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25일 밤 트럼프 대통령은 의례적인 짧은 두 문장의 트윗 하나를 올렸다.

"매케인 상원의원 가족에게 깊은 위로와 존경을 보낸다. 우리의 마음과 기도가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다!"

생전 자신에게 비판적 입장을 보이며 갈등을 한 매케인 의원에 대해 백악관이 격식을 갖춰 대우하는 조차 허락하지 않은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의 대통령은 미국을 빛낸 이들의 죽음에 백악관의 공식 성명으로 그들의 삶을 칭송하는 게 관례"라며 "매케인에 대한 트럼프의 분노와 나쁜 관계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이 관례를 깬 것은 공식 성명만이 아니다. 27일 백악관 웨스트윙과 아이젠하워 행정동 건물 위에서 나부낀 성조기는 깃대 중간까지만 올린 조기가 아니라 깃대 끝까지 올린 평상시 국기였다.

조기 게양은 대통령이 결정할 사항이지만 현직 상원의원이 사망하면 그를 애도해 장례식이 끝날 때까지 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백악관의 관례였다. 하지만 25일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올라간 조기는 이틀만에 정상으로 복귀했다.

물론 두 사람의 불화는 익히 알려져있다. 매케인은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으며 트럼프는 연설에서 "그는 영웅이 아니다. 포로가 됐기 때문에 영웅이 된 것"이라며 고문 후유증으로 장애를 입은 매케인의 부자연스러운 몸짓을 흉내내며 조롱했다. 오바마케어를 폐지하려던 트럼프 정부의 계획을 좌절시킨 결정적 한 표를 던진 사람은 매케인이었다.

현재 매케인의 사망을 애도하는 성명은 줄을 잇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샌더스 대변인이 별도의 애도 메시지를 전했고 멜라니아 여사도 '영웅'을 언급하며 애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태도에 인성 논란까지 일자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백악관 성명을 통해 "정치적 견해 차이는 있었지만 미국을 위해 봉사한 매케인 상원의원을 존중한다"며 "존경의 뜻으로 매케인 의원이 안장되는 날까지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그러면서 그는 "펜스 부통령에게 1일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리는 장례식에서 추모 연설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뇌종양 투병 매케인 의원 치료 중단 사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