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5°

2018.09.25(TUE)

Follow Us

獨 예술축제에 세워진 에르도안 조각상, 후세인 동상 연상케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8 09:03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형상화한 조각상이 독일 남서부의 도시 비스바덴의 한복판에 세워져 논란이 예상된다고 28일(현지시간)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더구나 전날 세워진 4m에 달하는 조각상은 오른팔을 들고 있는데, 사형을 당한 이라크의 옛 독재자 사담 후세인의 동상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다. 다만 2003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무너진 후세인 동상이 손을 편 것과 달리 에르도안 조각상은 검지로 어딘가를 가리키는 모습이다.

조각상을 만든 취지는 독재 논란을 낳고 있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후세인과 같은 운명을 맞이할 수 있다고 예술작품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조각상이 에르도안 대통령의 지지층을 자극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조각상은 예술축제인 비스바덴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설치됐다.

시 당국은 조각상을 세우는 것을 승인했지만, 에르도안 대통령을 묘사할 것이라고는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내달 28∼29일 독일 베를린을 방문할 예정이지만, 상당수의 독일인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인권을 탄압한다는 이유로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lkbi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광빈

관련기사 터키, 미국 목사 금융위기-아르헨 확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