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6°

2018.09.20(THU)

Follow Us

정현, US오픈 1회전에서 베란키스에 기권승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8 11:22

세트 스코어 2-1로 앞선 4세트에서 상대 기권으로 2회전 진출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3위·한국체대)이 고전 끝에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1회전을 통과했다.

정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단식 1회전에서 리카르다스 베란키스(104위·리투아니아)에 세트 스코어 2-1(4-6 7-6<8-6> 6-0)으로 앞선 4세트에서 기권승을 거뒀다.

정현은 베란키스의 서브로 시작한 1세트 첫 게임을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지만, 곧바로 자신의 서브게임을 놓쳤다.

자칫하면 분위기가 넘어갈 뻔한 상황에서 정현은 다시 한 번 브레이크를 건 뒤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지켜 3-1로 앞서갔다.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갈 기회를 잡았지만, 이후 서비스가 흔들린 정현은 브레이크 당한 뒤 상대 서비스게임은 잡지 못해 4-5로 역전을 허용했다.

그리고 다시 서비스게임을 놓쳐 1세트를 4-6으로 내줬다.

경기 흐름을 내준 정현은 2세트 초반에도 고전했다.

강력한 서브와 리턴을 앞세운 베란키스에게 밀려 2-5까지 끌려갔다.

전열을 재정비한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킨 뒤 3-5에서 베란키스의 서브 실수를 틈타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이어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5-5로 균형을 맞췄다. 정현은 타이브레이크에서 공방을 거듭한 끝에 8-6으로 2세트를 잡았고, 포핸드 스트로크로 마지막 포인트를 따는 순간 크게 포효하며 하늘로 주먹을 내질렀다.

3세트부터 정현은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정현은 날카로운 서브와 강력한 리턴으로 압박했고, 베란키스는 1세트와 2세트 모든 힘을 쏟은 것처럼 무너지기 시작했다.

정현의 범실은 하나도 없었던 반면 베란키스는 17개나 범하면서 자멸했다.

결국, 정현은 3세트를 베이글(6-0)로 깔끔하게 끝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4세트 정현은 1-0에서 브레이크에 성공했고, 3세트 도중 오른팔 통증으로 치료를 받았던 베란키스는 자신의 서브게임을 놓치자 기권했다.

2015년과 지난해 US오픈 2회전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정현은 이형택(은퇴)이 2000년과 2007년 달성한 US오픈 남자단식 16강에 도전한다.

정현은 2회전에서 미카일 쿠쿠슈킨(84위·카자흐스탄)과 3회전 티켓을 놓고 다툰다.

쿠쿠슈킨은 1회전에서 노아 루빈(135위·미국)에 3-1(6-3 6-1 4-6 7-6<7-3>)로 승리했다.

정현과 쿠쿠슈킨은 2015년 US오픈 복식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4b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대호

관련기사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세계 4강 진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