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WP '북-일, 지난달 베트남서 '비밀회담'…미국에는 안 알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8 11:46

北 김성혜-日 '정보수장' 기타무라 시게루 카운터파트로 참여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북한과 일본이 지난 7월 미국에 알리지 않고 베트남에서 '비밀회담'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에서는 정보기관인 내각정보조사실의 수장인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내각 정보관, 북한에서는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 책략실장이 각각 참석했다고 WP는 전했다.

이와 관련,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미국이 대북 협상과 관련해 계속 진전 상황을 업데이트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이 회담에 대해 미국에 전하지 않은 데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고 WP는 보도했다.

WP는 한 일본의 관리는 이 문제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일본의 관리들은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들의 송환 문제를 협상하기 위해서는 자신들이 트럼프 행정부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는 점은 인정해왔다고 전했다.

일본인 납치 문제는 북일 관계 정상화의 걸림돌로 꼽혀왔으며, 이와 관련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미 간 협상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여러 차례에 걸쳐 촉구해왔다.

앞서 북한 당국이 지난 26일(한국시간) 이달 초순 중국에 거점을 둔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통해 열차 편으로 북한을 방문했다가 남포에서 구속된 일본인 스기모토 도모유키(杉本倫孝·39) 씨를 전격 석방함에 따라 그동안 정체됐던 북일 대화가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된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스기모토 씨는 28일 일본으로 귀국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관련기사 아베 북일 회담…문서조작 스캔들 확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