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져서 미안하다"는 박항서 페북 가짜계정에도 응원글 쇄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9 15:50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9일 한국과의 준결승에서 패한 뒤 박 감독을 사칭한 페이스북 계정에 "져서 미안하다"는 글이 올라오자 베트남 팬들이 박 감독을 응원하는 댓글을 수없이 올리고 있다.

가짜 페북 계정은 박 감독이 경기 직후 자신과 경기 결과를 비난하는 일부 네티즌의 글을 캡처해 올린 뒤 "오늘 경기에서 이길 수 없었다"며 "모든 베트남 팬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한 것처럼 꾸몄다.

이 가짜계정은 또 박 감독이 "선수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다"면서 "오늘 경기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말한 것처럼 위장했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그런 말들에는 신경 쓰지 말라"면서 "감독님은 베트남 축구에 새로운 시대를 열고 오늘날 베트남에 영광을 안겼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베트남 국민은 당신을 자랑스러워 한다"면서 "무례한 사람들을 대신해 제가 오히려 사과한다"고 썼다.

한 누리꾼은 "미안하다는 말을 하지 말라"면서 "모두가 감독님을 정말 사랑한다"고 밝혔다.

박 감독에게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영원히 함께해달라고 요청하는 글도 잇따랐다.

이처럼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칭찬하는 댓글이 불과 3시간 만에 5천 건을 넘어섰고 이후에도 응원 글은 끝없이 올라왔다.

특히 소셜미디어를 타고 박 감독의 글이 급속하게 퍼지면서 댓글이 올라오는 속도가 점차 빨라져 30일 오전 7시 30분께는 8천 건에 육박했다.

팔로워가 10만 명을 넘어선 이 계정을 포함해 페이스북에는 박 감독을 사칭한 계정이 40여 개나 있고 인스타그램에도 박 감독의 가짜계정이 6개가량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 감독은 소셜미디어 활동을 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박 감독 측은 축구팬들이 가짜 SNS 계정에 속아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보고 페북 등에 가짜계정 삭제를 요청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youngkyu@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민영규

관련기사 AG-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선수단-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