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

2018.09.22(SAT)

Follow Us

조윤제 주미대사 '北, 북미대화 모멘텀 지속할 의사 확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30 13:20

"한미, 공동상황실 운영하듯 긴밀히 협의·소통하고 있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취소로 북미 대화가 정체국면을 맞은 것과 관련해 "대화 모멘텀을 지속하겠다는 북한의 의사는 확실하다"라고 말했다.

조 대사는 30일(현지시간) 주미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 또는 연기 발표에 대해 여러 관측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화를 통한 북핵 해결에 거듭 무게를 싣는 것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한 이후 북미 관계가 '강 대 강' 대치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을 반박한 것이다.

조 대사는 "북측도 북미 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의 지속이 없이는 대북 제재 완화와 경제 협력·발전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어떻게든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비핵화 협상을 지속하기 위해 대화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방북 취소'를 발표한 지 1주일째를 맞았으나, "북한에서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 이 문제에 대한 북측의 신중한 대응 노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사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상시 운영을 둘러싼 한미동맹 균열 우려에 대해서도 "국무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듯이 과장된 보도였다"면서 "한미는 '공동상황실'을 운영하듯 각급에서 긴밀한 협의와 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경화 장관-폼페이오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한미 외교·안보 수장이 수시로 전화 통화를 하고 있으며, 주미대사관도 국무부와 백악관 등 관계 부처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북미 대화와 모멘텀을 지속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남북 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지속 및 관계 개선과 상호 선순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

관련기사 트럼프, 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티격태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