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우리말 바루기] 생떼 / 생때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1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08/30 21:03

"자라면 저절로 생떼를 부리는 버릇이 사라진다고 생각하는 부모도 있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와 같이 '생떼'는 주로 '쓰다/부리다'와 어울려 당치 않은 청을 들어 달라고 억지로 요구하거나 고집한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떼' 앞에 '억지스러운'의 뜻을 더하는 접두사 '생(生)-'이 붙은 형태다.

이를 발음이 비슷하다고 해서 '생때'로 표기하는 경우가 많지만 전혀 다른 의미이므로 구별해 써야 한다. '생때'는 '같다'와 합쳐져 하나의 단어로 굳어진 '생때같다'에서 볼 수 있는 말이다. 몸이 튼튼하고 병이 없다는 뜻으로 "생때같은 어린 자식들을 잘 키우려면 열심히 일해야 하지 않겠나"처럼 쓰인다.

아이를 감싸기만 하면 오히려 잘못될 수 있듯이 '생때'와 '생떼'를 가려 쓰지 못하면 엉뚱한 문장이 될 수 있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