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

2018.09.25(TUE)

Follow Us

가시밭길 헤친 김학범호, 원팀 되어 금메달 도전 [AG]

[OSEN] 기사입력 2018/08/31 13:51

[OSEN=보고르(인도네시아), 이균재 기자] 가시밭길을 헤친 김학범호가 원팀이 되어 금메달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은 1일(이하 한국시간) 밤 8시 30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서 일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을 벌인다.

한국은 지난달 29일 펼쳐진 대회 준결승서 박항서 매직을 잠재웠다. 공격적인 선수 구성과 포메이션으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의 2골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골을 묶어 베트남의 추격을 3-1로 돌려세웠다.

김학범호는 경기를 치르면 치를수록 점점 원팀이 돼가고 있다. 출발은 쉽지 않았다. 조추첨 오류로 이라크와 평가전이 취소돼 실전 경험 없이 결전지에 입성했다. 김학범호는 어쩔 수 없이 실전에서 호흡을 맞춰야 했다.

일찌감치 위기도 있었다.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서 6명의 선수를 바꾸면서 반둥 참사를 당했다. 전화위복이었다. 아픔을 빠르게 극복하면서 정신력을 다잡는 계기가 됐다. 선수들은 매 경기 200%를 쏟아내며 결승전까지 올라왔다. 

이번 대회 3골을 뽑아낸 공격수 이승우는 베트남을 물리친 뒤 "김학범 감독님을 위해 뛰자고 선수들이 한마음이 됐던 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를 포함한 선수들 모두 공격진에 대한 믿음이 있어 매 경기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것 같다"며 다득점 비결로 믿음을 꼽았다.

'해결사'에서 '도우미'로 거듭난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익숙치 않은 섀도 스트라이커 역할을 소화하며 결승행을 이끌었다. "나 외에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가 많아서 뒤로 내려왔다. 베트남 선수들이 나를 견제하면서 다른 선수들에게 공간을 열어준 게 도움이 됐다"는 그는 "(황)의조가 너무 골 감각이 좋아서 패스만 줘도 골을 넣는 상황이다. 어느 포지션서 뛰든 상관 없다"고 했다.

와일드 카드 수문장인 조현우(대구)는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후회 없는 경기를 해서 좋은 결과를 냈다"며 "손흥민, 황의조 등 공격수들이 무조건 골을 넣을 테니 조금만 버텨 달라고 했다. 공격수들이 너무 쉽게 골을 넣어줘서 수비가 편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김학범호는 지난 15일 조별리그 1차전부터 베트남전까지 15일간 6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견뎠다. 상대들도 쉽지 않았다. 16강에선 '난적' 이란을 만났다. 8강전에선 '우승후보' 우즈베키스탄과 연장 120분 혈투를 치렀다. 4강서는 박항서 매직과 마주했다. 쉽지 않은 언덕을 넘고 넘어 우승 문턱까지 왔다.

김학범 감독은 "빡빡한 일정에 거의 모두 지친 상태다. 쉬운 경기는 1경기도 없이 모두 어려운 팀들만 상대하며 여기까지 올라왔다"며 "선수들은 탈진 상태다.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다. 마지막까지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축구는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2연패에 도전한다. 1970년 방콕(버마와 공동우승), 1978년 방콕(북한과 공동우승), 1986년 서울,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어 통산 5번째이자 2회 연속 정상을 조준한다. 이란과 함께 나눠가졌던 역대 최다(4회) 우승국 칭호도 독차지할 수 있는 기회다. 원정서 두 차례 공동우승을 경험했던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원정 단독 우승도 노린다./dolyng@osen.co.kr


[사진] 보고르(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이균재 기자

관련기사 AG-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선수단-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