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4°

2018.09.19(WED)

Follow Us

'이통 1위' SK텔레콤 점유율 40%도 위태…LGU+ 약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4 15:01

SKT, 7월 기준 41.9%…알뜰폰 성장에 올해 보조금 축소도 한몫 3등 LG유플러스, 20% 첫 달성…LTE로 상승세 이어져

SKT, 7월 기준 41.9%…알뜰폰 성장에 올해 보조금 축소도 한몫

3등 LG유플러스, 20% 첫 달성…LTE로 상승세 이어져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부동의 이동통신시장 1위 SK텔레콤이 가입자 유치 경쟁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한때 50%를 넘었던 이통시장 점유율은 최근 40%대마저 위협받고 있다. 반면 3위 LG유플러스는 20% 고지를 밟으며 경쟁 업체를 맹추격하고 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이동통신시장 가입자(회선) 점유율은 7월 기준 41.9%를 기록했다. 작년 12월(42.4%)보다 0.5%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SK텔레콤의 가입자 점유율이 41%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 점유율은 2012년 말 기준 49.5%로 50% 선이 무너진 데 이어 2013년 48.1%, 2014년 46.2%, 2015년 44.5%, 2016년 43.6%로 매년 1%포인트 안팎 감소해왔다.

2011년 상용화한 LTE 경쟁에서 LG유플러스에 밀린 데다 알뜰폰 비중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알뜰폰의 가입자 점유율은 7월 기준 12.0%로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늘었다.

올해 들어 보조금 경쟁에서 발을 뺀 점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소모적인 경쟁을 지양하겠다며 연초 불법 보조금 규모를 크게 줄였다.

SK텔레콤이 주춤하는 사이 LG유플러스가 약진했다.



LG유플러스는 7월 기준 점유율이 20.0%를 기록, 처음으로 20%대를 달성했다.

LG유플러스는 LTE 상용화를 기점으로 가입자를 꾸준히 늘려왔다. 이 회사의 점유율은 2011년 말 17.8%에서 2012년 18.5%, 2013년 19.4%로 뛰었고, 작년 말에는 19.8%를 기록했다.

2012년 3월 이통 3사 중 가장 먼저 LTE 전국망을 구축하며 가입자 유치에 나선 점이 기폭제가 됐다.

KT는 7월 기준 점유율 26.1%를 기록했다.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늘었지만 2013년(28.0%)과 비교하면 1.9%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LTE 상용화 경쟁에서 뒤진 여파가 아직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이 경쟁업체들의 추격을 받으면서 2020년께 점유율 40%선이 무너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이동통신시장이 안정화하면서 향후 1∼2년간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통시장이 보조금을 앞세워 타사 가입자를 빼앗아오는 번호이동 경쟁에서 기존 가입자를 유지하는 기기변경 위주로 재편되면서 가입자 변동 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가 상용화하더라도 B2B(기업용) 서비스 위주로 일부 지역에서 시작될 가능성이 커 전체 점유율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이동통신시장 가입자(회선) 점유율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 점유율 │ 15년 12월 │ 16년 12월 │ 17년 12월 │ 18년 7월 │

├───────┼───────┼───────┼──────┼──────┤

│ SK텔레콤 │ 44.5% │ 43.6% │ 42.4% │ 41.9% │

├───────┼───────┼───────┼──────┼──────┤

│ KT │ 25.9% │ 25.6% │ 25.9% │ 26.1% │

├───────┼───────┼───────┼──────┼──────┤

│ LG유플러스 │ 19.5% │ 19.6% │ 19.8% │ 20.0% │

├───────┼───────┼───────┼──────┼──────┤

│ 알뜰폰 │ 10.0% │ 11.2% │ 11.8% │ 12.0% │

└───────┴───────┴───────┴──────┴──────┘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현실

관련기사 LG G7 씽큐 베일 벗다…더 밝게 더 크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