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

2018.09.24(MON)

Follow Us

홋카이도 지진 여파로 7일 일본-칠레 A매치 취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6 01:06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축구대표팀 신임 감독. 지진으로 인해 A매치 데뷔전이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EPA=연합뉴스]


일본 홋카이도 지방에 발생한 대형 지진으로 인해 일본축구대표팀 A매치 평가전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

일본축구협회는 “일본 홋카이도 인근 해역에 발생한 지진 여파로 이날 삿포로돔에서 열릴 예정이던 일본축구대표팀과 칠레대표팀의 공식 기자회견 및 공개 훈련에 이어 7일로 예정된 A매치 평가전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남동쪽으로 66km 떨어진 지역에 리히터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홋카이도 지역을 오가는 비행기가 무더기로 결항되고 지역 내 화력발전소가 가동을 멈췄다. 홋카이도 지역 곳곳에서 정전과 단수 현상이 발생해 거주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축구협회가 7일 A매치마저 전격 취소한 이유는 일본 기상청이 여진 가능성을 제기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향후 일주일간 최대 진도 6의 지진이 더 발생할 수 있으며, 2~3일 내에는 특히나 지진 발생 위험성이 높다는 게 일본 기상청의 발표다. 많은 관중들이 운집해 경기를 치르는 동안 지진이 발생할 경우 인명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6일 진도 6.7의 지진이 발생해 도로가 무너져 내린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시내 모습. [EPA=연합뉴스]


여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보고를 접한 일본축구협회는 7일 오후 6시 삿포로돔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일본과 칠레의 A매치 평가전을 취소했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교체한 일본이 모리야스 하지메 신임 감독의 데뷔전으로 관심을 갖고 지켜보던 경기였지만, 선수들과 팬들의 안전을 먼저 생각해 결단을 내렸다.

스포츠 호치 등 일본 언론은 "지진으로 인해 스포츠 경기가 취소된 건 지난 2011년 3월11일 동일본 대지진 직후 4월 말까지 J리그 모든 경기 일정이 순연된 이후 7년 만"이라면서 "당시 일본대표팀은 몬테네그로, 뉴질랜드 등과 A매치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지진으로 인해 작업을 중단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일본과의 원정 맞대결이 무산된 칠레대표팀은 조만간 한국으로 건너와 오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축구대표팀과 평가전에 대비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관련기사 캘리포니아 지진센터 30년내 빅원 99%-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