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美 북캘리포니아에 또 대형산불 발화…고속도로 집어삼켜(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6 15:40

실화 또는 방화로 불길 시작…밤새 피해면적 3배로 커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달 대형산불로 많은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난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또 큰 산불이 발화해 주민을 위협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산불은 미 서부를 남북으로 잇는 간선 도로인 5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통째로 집어삼켜 운전자들이 차량을 버리고 대피하기도 했다.



6일(현지시간)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와 현지 방송에 따르면 전날 오후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북쪽 소도시 레딩 인근에서 산불이 발화했다.

레딩은 지난달 일어난 '카 파이어'로 주민과 소방관 7명이 숨진 곳이다. 카 파이어는 서울시 면적의 1.5배인 23만 에이커의 산림과 주택가를 태웠다.

카 파이어가 진화하고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아 다시 발화한 이번 불은 '델타 파이어'로 명명됐다.

전날 5천 에이커(20㎞)를 태운 산불은 밤새 피해면적이 1만5천 에이커(60㎢)로 커졌다. 여의도 제방안쪽 면적의 약 20배에 달한다.

소방당국은 불이 실화 또는 방화에 의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레딩 인근 레이크헤드에서 시작된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5번 고속도로를 지나면서 고속도로 노면 위를 불길로 뒤덮었다.

구간을 지나던 트레일러 17대에 불이 붙었다고 현지 소방당국은 말했다.

트레일러 운전자들이 대피하면서 4대는 전소했다. 소방대원들이 트럭 운전자를 가까스로 구조하기도 했다.

5번 고속도로 구간이 양방향으로 25㎞ 이상 폐쇄됐다.

교통당국은 차량을 라모인 국도 쪽으로 우회시켜 추가 피해를 막았다.

현지 고속도로순찰대원은 "운전자와 주민이 잘 협조한 덕분에 인명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방송 KRCR의 기상예보관은 "산불이 발화한 지역에 화재적운(fire cloud)이 형성됐다. 붉은색 구름이 상공을 뒤덮으면서 뜨겁고 건조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고 경고했다.

고속도로 주변 마을인 던스미르에 사는 주민 1천500여 명이 대피했다. 인가가 산재해 있어 강제 대피를 시키는 데도 애를 먹었다고 재난당국은 말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카 파이어가 많은 인명 피해를 낸 데 이어 북부 '멘도시노 콤플렉스 산불'이 29만 에이커(1천173㎢)의 산림을 태워 캘리포니아주 역대 최대 규모 산불로 기록된 바 있다.



oakchul@yna.co.kr

[https://youtu.be/TTjRF4KZrGY]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