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09.25(TUE)

Follow Us

류현진 메츠전 '3→1자책'…방어율 2.47→2.16으로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8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9/07 20:14

류현진(31.LA 다저스)이 '기록'을 보상받았다.

MLB닷컴은 지난 5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다저스의 경기에서 아메드 로사리오의 우전 안타를 실책으로 정정했다.

다저스가 2-3으로 끌려 가던 5회 초 1사 1, 3루 상황에서 류현진은 로사리오를 뜬 공으로 유도했다. 다저스 우익수 알렉스 버두고가 슬라이딩하며 잡아보려 했으나 공이 글러브를 맞고 그라운드로 떨어졌다. 당시 MLB닷컴은 이 장면을 '안타'로 표기했다. 그러나 하루 뒤 로사리오의 우전 안타를 버두고의 '실책'으로 정정했다. 이에따라 류현진의 등판 결과 역시 6이닝 11피안타 5실점 3자책에서, 6이닝 10피안타 5실점 1자책으로 바뀌었다.

2.47로 올랐던 평균자책점도 2.16으로 다시 낮아졌다.

관련기사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