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7°

2018.09.18(TUE)

Follow Us

편집국장도 몰라…NYT '익명 기고자 신원 끝까지 보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0 09:16

"기고자 신원 알만한 내부인사 불과 3명"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비판하는 '현직 고위관리'의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문이 파문을 일으키면서 백악관이 색출 작업에 나섰지만, 필자의 정체가 쉽게 드러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NYT 내부에서도 필자의 정체는 철저하게 베일에 싸여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기본적으로 오피니언 페이지가 신문 뉴스룸과는 완전히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패트릭 힐리 정치 에디터는 CNN방송에 "뉴스와 오피니언 부서 사이에는 강력한 방화벽이 있다"면서 "오피니언 부서와 익명 기고자의 합의는 뉴스룸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역설적이기는 하지만, NYT 기자들이 필자의 정체를 취재하는 상황도 가능하다는 뜻이다. 되돌려 말하면 신문 내부에서도 필자의 정체를 알고 있는 인사가 극소수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필자의 신원을 알고 있을 만한 내부 인사로 3명을 꼽았다. 아서 그레그(A.G.) 설즈버거 발행인, 제임스 베넷 사설 에디터, 짐 다오 논평(op-ed) 에디터다. 뉴스를 총괄하는 딘 바케이 편집국장도 모르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기고자는 외부 인사를 통해 연락을 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NYT는 기고자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오 에디터는 홈페이지 답변을 통해 "기고자의 신원을 공개해야 하는 상황은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기고자의 신원을 지키기 위한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를 공개하라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구를 일축한 셈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은 그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익명 필자의 신원을 조사할 법적 근거가 있을 수 있다. 우리는 범죄적 활동이 관련돼 있는지 알아볼 것"이라고 밝혀 조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트럼프, 우드워드 신간- X파일 브루스 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