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4°

2018.09.19(WED)

Follow Us

주류언론이 보도하지 않는 트럼프의 치적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20:26

중간선거까지 이제 딱 56일 남았다.

중간선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능력을 심판하는 날이다. 지난 2년 동안 그가 미국을 잘 이끌었는지, 아니면 그렇지 못했는지, 투표결과를 통해 판가름 난다. 2년 전과 달리 이번에는 연방상하원 선거를 통해 트럼프를 향한 국민여론이 정확하게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할 수 있다.

이미 뉴욕타임스와 CNN 등 주류언론은 그에게 낙제점을 주면서 중간선거에서 ‘파란 물결(Blue wave)’이 덮칠 것이라고 호언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전망을 섣불리 믿으면 금물. 힐러리 클린턴 대선 승리 가능성을 98%(허핑턴포스트), 91%(CNN), 85%(뉴욕타임스) 등이라고 했던 게 이들이다.

냉정하게 언론을 비판할 시대다. 주류언론이 민주당을 대변하는 ‘수퍼팩(Super PAC)’ 내지 홍보기관으로 전락했다는 것은 이미 알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다. 이들 언론의 사설이나 민주당 정치인들의 유세 내용은 싱크로 100%에 가깝다.

미국의 수많은 국민이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CNN, MSNBC 등을 ‘극좌 언론’ ‘부패 언론’으로 보고, 이들의 보도 내용이나 오피니언을 ‘의식적으로(consciously)’ 피한다는 사실을 이들은 알고 있을까. 아니면 알면서도 좌측으로만 일방통행하는 것일까.

뉴욕타임스를 비롯해 ABCㆍNBCㆍCBS 3사 저녁뉴스 보도에 국민이 현혹되는 시대는 지났다. 언론 보도만 믿었다면 1980년에 로널드 레이건이 지미 카터를 누르는 일은 없었을 것이며, 1984년에 49개 주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또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후보로 경선과 대선에서 각각 최다 득표를 기록하며 미 정치사 최대 이변을 이끌어내지도 못했을 것이다.

주류언론이 세상에 존재하지도 않은, 힐러리 캠프 측의 조작물로 사실상 드러난 ‘러시아 스캔들’ 음모론에 흠뻑 빠져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는 모습을 국민은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

물론 트럼프가 단점이 없고 잘못을 전혀 하지 않았다는 게 아니다. 그러나 그가 미국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주류언론들은 다음 사실은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

▶당선 뒤 일자리 400만개 창출 ▶감세법안 통과 ▶제조업 일자리 40만 개 창출 ▶제조업 일자리 30년 만에 가장 빠른 성장세 ▶실업률 45년 만 최저 ▶아시안(3.1%)ㆍ히스패닉(4.5%)ㆍ흑인(6.6%) 실업률 역대 최저 ▶미국 최초로 실업자 보다 일자리가 많음 ▶미 대통령으로 북한과 첫 정상회담 ▶북한 미군유해 55구 송환 ▶이란핵합의 파기 ▶흑인 지지율 36%(라스무센 8월)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많은 규제완화(규제 1개 새로 마련할 때마다 기존 규제 22개 폐지) ▶미국인 67%가 좋은 일자리를 찾기 좋은 시기라고 생각(갤럽) ▶여성 실업률 65년 만 최저 ▶고교 졸업장 없는 실업률 역대 최저(5.1%) ▶키스톤 XL & 다코타 액세스 파이프라인 허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탈퇴 ▶파리기후협약 탈퇴 ▶청년 실업 52년래 최저 ▶미국인 노동 참여율 62.9%로 역대 최고 기록 ▶보수 대법관 2명 임명(브렛 캐버노도 인준통과 확실시) ▶셰일 혁명 ▶광산업ㆍ철강산업 부활 ▶오바마케어 개별적 강제 조항 폐지 ▶테러집단 IS 국가 사실상 소멸 ▶미국인 중간소득 11년 만에 상승 ▶애플, 미국에 3500억 달러 투자 약속 ▶390만 명 푸드스탬프 탈퇴 ▶중국과 유럽연합ㆍ멕시코에 관세 부과 통한 유리한 무역협정 ▶NATO 동맹국 군사비용 690억 달러 지출 이끌어 ▶흑인 소자영업 1년 만에 400% 증가 등의 업적을 1년8개월 만에 이뤘다는 사실은 주류언론이 최대한 국민을부터 가려온 뉴스다.

보도할 가치가 있는 내용을 보도하지 않는 것 역시 ‘가짜뉴스’다.
트럼프가 경제 성장률을 4%로 이끌겠다고 공약을 내걸었을 때, 버락 오바마는 “무슨 마술 지팡이라도 있느냐. 그것은 불가능한 수치”라고 비아냥댔다. 지난 2분기에 미국은 4.2%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파란 물결이 아니라 오히려 붉은 물결을 걱정해야 하는 게 민주당의 현실이다. 롤콜에 따르면 민주당 상원의원 10명 중 9명의 자리가 위태롭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