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09.18(TUE)

Follow Us

가주 모기지 연체율 2.4%로 감소

박원득 객원기자
박원득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3 부동산 3면 기사입력 2018/09/12 13:26

전년비 0.4% 포인트 줄어
LA·오렌지 카운티는 2.5%

지속적인 집값 상승 덕분에 가주 주택의 모기지 연체율은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보 분석 업체인 코어로직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가주 주택의 30일 이상 모기지 연체율은 2.4%로 2017년 5월의 2.8%에 비해 0.4% 포인트가 하락했다. 200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연체가 가장 심했던 때는 2010년 2월로 전체 주택의 14%가 차압위기로 몰린 바 있으며 실제로 10채중 1채꼴로 차압을 당했었다. 주택경기가 안정적이었던 2000년부터 2007년까지의 주 전체 평균 모기지 연체율은 2.9%로 지금 보다도 높았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남가주의 LA와 오렌지카운티 주택의 모기지 연체율은 2.5%인 것으로 집계됐다. 융자가 남아있는 주택 100채중 2.5채만이 모기지 페이먼트를 제 때에 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수치는 1년전 같은 기간의 2.8%에 비해 0.3% 포인트가 하락한 것이며 2007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

LA와 오렌지카운티는 2010년 2월 모기지 연체율이 13.2%로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2000년대 들어 주택경기가 호황기에 접어들었다가 2007년 금융위기가 폭발하기 이전까지 두 카운티의 연체율은 평균 2.8%였다.

인랜드 엠파이어 지역으로 구분되는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카운티도 모기지 연체율이 크게 감소했다.

이 지역의 모기지 연체율은 3.6%로 1년 전의 4.3%에 비해 0.7% 포인트가 줄어들면서 2006년 8월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인랜드 엠파이어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10년 1월에 전체 주택의 10채중 2채꼴인 21.8%가 모기지 페이먼트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카운티는 주택경기가 좋았던 2000년부터 2007년까지의 모기지 연체율은 5.1%로 낮았다. LA와 오렌지카운티 보다는 높았지만 그래도 금융위기 시절에 비한다면 많이 낮은 수치다.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