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오늘의탐정' 박은빈X최다니엘, 이지아 정체 파헤칠까(ft.보청기)[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8/09/12 14:46

[OSEN=김수형 기자]'오늘의 탐정'에서 박은빈이 보청기를 통해 최다니엘과 함께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드디어 박은빈과 이지아가 만나게 됐다. 

12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연출 이재훈, 강수연, 극본 한지완)'에서 우혜(이지아 분)의 손에 잡힌 여울(박은빈 분)이 위기에 놓였다. 

이날 다일(최다니엘 분)은 투신하려는 매니저를 잡지 못했다. 여울(박은빈 분)은 "저 사람 못 잡는다, 죽었으니까"라고 말해 다일의 반전 정체를 밝혔다. 그는 귀신이었던 것. 다일은 "언제부터 어떻게 알았던 거냐"고 물었고, 여울은 자신의 집으로 돌아왔을 때 바로 알았다고 했다. 다일은 그 전에도 귀신같은 거 본 적이 있는지 물었지만, 여울은 처음이라고 했다. 다일 역시 자신을 본 사람이 처음인 여울을 이상하게 생각했다. 급기야 다일은 여울을 만질 수도 있었다. 두 사람은 영문 모르는 상황에 혼란스러워졌다. 

이때, 자살하려던 남성은 여울을 죽은 이랑이로 착각하면서 죄책감에 시달렸다. 이어 빨간 옷 입은 여자를 언급했고, 여울은 "누군지 아는 거냐"고 소리쳤다.그러자 그 남성은 "너도 그 여자 봤어?, 다음은 너야"라고 말하며 투신자살했다. 남자가 사망하자마자 여자의 웃음 소리가 났다. 바로 우혜(이지아 분)였다. 다일은 빨간 옷입은 우혜 뒤를 쫓았으나 눈 앞에서 놓치고 말았다. 

여울은 죽은 남성의 시신을 보며 "우리 때문에 자살한 거면.."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다일은 "아니다, 그 여자때문 혹은 자신의 죄 때문"이라 했다. 여울은 왜 자신을 도와주는지 물었고, 다일은 "나도 그 여자때문에 죽었다"고 충격고백했다. 이어 우혜를 찾기 위해 여울의 도움이 필요했다고 했고, 여울은 "그 여자찾고 싶다면 무슨 일이든 시키는 대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정대(이재균 분)은 죽은 남성의 자살이 이상하다고 했다. 그가 움직였던 병동의 CCTV를 확인했다. 그리고 여울이 그 남성 뒤를 따라갔단 사실을 알게 됐다. 여울이 남성의 투신을 목격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여울을 찾아갔다. 이어 여울이 거짓말하는 모습을 의심했다.여울은 빨간 옷 입은 여자를 찾겠다고 했고, 이랑이 자살한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우겼다. 하지만 정대는 "자살할 동기가 있었다"며 상황을 설명하려 했으나, 여울은 갑자기 귀에 통증을 느꼈다. 아무 소리가 안 들렸다. 


 
정대가 가자마자 여울이 쓰러졌고, 마침 찾아온 다일이 그런 여울을 부축했다. 깨어난 여울은 다일에게 아무 소리도 안 들린다고 했다. 여울은 서랍 속에서 보청기를 찾아 귀에 꽂았고, 이어 '난 네가 없어졌으면 좋겠어, 평생 너만보고 살아야하는 건 너무 잔인해, 왜 내가 널 책임져야해?'라며 잠자고 있는 이랑에게 모진 말을 쏘아낸 자신의 말을 들어버렸다. 

여울은 "난 이랑이한테 한번도 그렇게 말한 적 없다"며 괴로워했다. 이어 "이랑이 죽은게 나때문이면 어떡하냐"며 죄책감에 시달렸다. 다일은 "죽기 전 이랑이가 도망치라 한건 널 지켜주려한 것"이라면서 "널 원망하지 않았다, 환청에 속아 죽은 것이 아니다, 그 여자에 대해 알고 있었을테니 너 때문 아니다"며 여울을 안정시켰다. 

다일은 우혜가 환청과 환각을 이용하여 사람들을 자살로 몰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만약 그렇다면 보청기를 통해 듣는 소리로 어떠한 단서를 찾을 수 있다며, 자신의 귀에 보청기를 꽂았다. 하지만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여울은 자신이 돕겠다고 했다. 

두 사람은 한 집으로 향했다. 여울이 어딘지 물었으나, 다일은 "네가 몰라야 선입견 없이 들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알려주지 않았다. 알고보니 5년전 다일이 살았던 집이었다. 母와의 추억들을 떠올리며 다일은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했다.  

이때, 여울은 보청기를 다시 꺼내어 '그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게 낫지 않겠냐'고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  
이는 바로 다일 母에게 벌어진 환청이었다. 다일이 母에게 '엄마는 내 짐이었다'고 말하는 환청을 들은 것이다. 그 뒤에는 빨간 원피스를 입은 우혜가 서있었다. 母는 우혜를 통해 자신에게 모진 말하는 환청을 들으며 괴로워했다. 母는 "너 누구야"라고 말했고, 이어 "넌 우리 다일이가 아니다"고 말하고 있었다. 우혜는 "재미없다, 그래서 안 죽을 거냐"면서 "네 아들이 대신 죽으면 되겠다, 엄마를 원망하고 밉게 해서 죽여야지"라고 협박, 母는 "내 아들 건드리지마라"고 했다. 우혜는 "네 아들이 죽던지 여기서 네가 죽던지 선택해라"고 말했고, 母는 다일을 살리기 위해 자살을 택했다. 

다일은 여울을 통해 이를 모두 전해듣곤 눈물을 흘렸다. 이어 母가 자살한 날, 거울에 '그 여자 말 믿지마라, 엄마가 많이 사랑해'라고 적힌 글을 떠올렸고, 빨간색 원피스를 입은 우혜의 뒷모습을 기억했다. 이어 여울은 우혜가 '아무도 내가 너한테 한 짓을 모를거다, 왜냐면 난 존재하지 않으니까'라고 말한 말을 전했다. 다일은 더욱 분노했다. 

여울은 "난 그 여자 잡겠다, 왜 그랬는지 물어볼 것"이라면서 "왜 하필 우리 이랑이었는지, 왜 하필 이다일씨 어머니였는지, 왜 그렇게까지 해서 죽이려 했는지 물어볼 것"이라며 눈물 흘렸다. 여울은 "어머니가 이다일씨를 지켜주기 위해 선택한 것"이라면서 "우리도 너무 늦었지만 뭔가하긴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어디론가 향했다. 다일이 자리를 비운 사이, 여울은 한 꼬마가 홀로 잔인한 짓을 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고, 그 아이에게서 또 다시 우혜의 그림자를 봤다. 같은 시각, 환청을 들으며 괴로워했고, 다일이 나타나 여울의 손을 잡은 우혜에게 "그 손 놔라"며 소리를 질렀다. 여울은 겁에 질렸다. 드디어 우혜가 여울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 이미 우혜에게 당해 귀신이 된 다일이, 위기 속에 갇힌 여울을 구해낼 수 있을지 긴장감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오늘의 탐정'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