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2°

2018.09.20(THU)

Follow Us

김정현 떠난 '시간', 서현은 독하게 복수 끝낼까[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8/09/12 15:17

[OSEN=김은애 기자] '시간' 서현의 책임감이 더 막중해졌다. 이제 중도하차한 김정현의 빈자리까지 채우며 작품을 이끌어나가게 됐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시간'에서는 천수호(김정현)가 위기에 빠진 설지현(서현)을 구하려다가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천수호의 죽음은 사고사로 마무리되는 듯했다. 이에 설지현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설지현은 신민석(김준한)을 찾아가 "내가 오빠가 한 짓 끝까지 밝혀서 죗값을 치르게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신민석은 자신이 한 것이 아니라고 계속 부인했으나 천회장(최종환)의 계략으로 범인으로 몰리게 됐다.

설지현은 "아직은 슬퍼하지 말자. 무너지지 말자. 아직은 해야할 일이 있다"고 속으로 굳게 다짐했다. 이어 은채아(황승언)와 함께 진실을 파헤치려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천회장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신민석은 천회장 측에 납치돼 자수를 하라고 강요받았다. 그러다 신민석은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시도한 것처럼 위장되기도 했다.

형사 역시 아버지의 수술을 이유로 신민석을 협박했고, 신민석은 설지현에게 자신이 했다고 거짓말했다. 이에 설지현은 신민석의 거짓말을 눈치채고 천회장을 찾아갔다. 

그럼에도 천회장은 뻔뻔하게 설지현에게 "애초에 네가 결혼한다고 안나섰으면 됐다. 네 잘못이다. 우리 수호 그렇게 되지 않았다. 전부다 네 잘못이다"라고 분노했다. 설지현은 "회장님이 어떤 사람인지 알았다. 둘 중에 하나 죽어야한다"라고 받아치며 치열한 싸움을 예고했다.

방송 말미에는 신민석이 갑자기 설지현을 찾아왔다. 신민석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경찰에게 붙잡힐까봐 장례식장도 못갔다. 그동안 내가 한 짓의 죗값을 치르고 있나보다. 전부다 이야기를 하겠다"고 눈물로 무릎을 꿇었다. 

이처럼 '시간'은 홀로 남겨진 서현이 진짜 범인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도 서현은 더욱 단단해진 눈빛을 내비치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비록 김정현은 수면, 섭식 장애로 '시간'에서 하차하긴 했지만 극중 서현의 복수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과연 서현은 향후 전개에서 진실을 제대로 알릴 수 있을지, 또 김정현은 언제쯤 다시 활동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시간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