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

2018.09.20(THU)

Follow Us

가주민 5명 중 1명은 '저소득층'…센서스 'SPM 2017' 발표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4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9/13 19:50

높은 주거비·저임금 원인
LA 연수입 3만4300불 이하

가주민 5명 중 1명은 저소득층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발표된 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가주의 높은 주거비와 낮은 임금 탓에 전체 인구의 19%, 약 750만 명은 가난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저소득층 비율이 지난해에 비해서는 1.4%포인트 개선됐다.

LA타임스에 따르면 가주의 저소득층 비율은 50개 주 중에서 루이지애나, 플로리다주와 함께 가장 높은 편에 속했다.

저소득층 전국 평균비율은 14.1%이다. 이번 센서스 자료(The Supplemental Poverty Measure 2017)는 생활비와 정부의 지원혜택까지도 포함한 것으로 비교적 정확도가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지역별로 LA-롱비치-애너하임 메트로 지역의 경우 연수입 3만4308달러 이하 세입자와 연수입이 3만4424달러 이하의 주택 소유주들이 빈곤층이 포함됐다. 또 리버사이드-샌버나디노-오렌지 메트로 지역에서는 연 수입 2만9038달러 이하 세입자와 2만9128달러 이하 주택 소유주는 빈곤층으로 평가됐다.

가주에서는 2006-16년까지 10년 동안 중간 렌트비가 13.2%나 뛰었다. 반면, 같은 기간 동안 중간 연 수입은 풀타임 근로자의 경우 4.1%밖에 오르지 않았다. 실업률은 지난 7월 기준 4.2%로 낮았지만 중간과 저소득층 수입은 큰 변화가 없었던 셈이다.

이로 인해 가주 가구의 3분의 1은 소득의 절반 이상을 주거비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택스크레딧, 음식보조, 장애인 혜택, 메디케이드(가주에서는 메디캘)가 가난의 짐을 덜어주는 구실을 하고 있다고 가주예산정책국은 평가했다.

연방의회가 저소득층 지원 음식보조(가주는 캘프레시)나 건강의료보험(오바마케어) 커버를 줄이게 되면, 저소득층이 입을 타격은 훨씬 클 것이라는 게 예산정책국 관계자의 설명이다.

가주민 빈곤의 가장 큰 원인은 주거비지만 저임금 일자리가 많은 것도 이유로 꼽혔다. 가주 근로자 10명 중 3명은 시간당 임금 12.50달러 이하 일자리를 전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방 빈곤선은 해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2017년에는 65세 이하의 경우, 연 수입 1만2752달러, 4인 가구라면 2만4858달러를 기준으로 했다.

이밖에 가주에서는 지난해 노동가능 인구 5명 중 4명이 고용된 상태였고, 가난한 성인의 3명 중 2명은 고졸 혹은 그 이상 학력자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