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카타르 왕실 전용기, 에르도안 품에…선물이냐 구입이냐 '시끌'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4 04:40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
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
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

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

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외환위기설이 나도는 터키에서 최근 카타르 왕실의 호화 전용기가 터키 대통령실 소속이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친정부 언론은 카타르 군주(에미르)의 선물이라고 보도했으나, 야당 의원은 매물로 나온 항공기를 대통령실이 구매했다고 주장한 탓이다.

13일(현지시간) 친정부 성향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터키 일부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친정부 미디어그룹에 팔린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도 온라인으로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용기는 13일 이스탄불의 아시아쪽 국제공항 사비하괵첸에 착륙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리라 폭락 사태에서 카타르는 수니파 아랍국가 중 가장 적극적으로 터키를 지원했으며, 터키는 지난해 카타르가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단교를 당했을 때 긴급 물자 수송에 나서는 등 카타르를 두둔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항공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13일 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실제로 카타르 군주의 선물 보도가 나기 전 카타르 왕실의 '수술실 딸린' 호화 전용기가 매물로 나왔다는 내용이 각국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당시 매물에 붙은 가격은 5억파운드, 약 7천400억원이다.

지난달 외신에 실린 전용기 내부 사진은 이날 터키 매체가 보도한 것과 동일하다.

소셜미디어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호화 전용기를 또 하나 구입한 게 틀림없다", "이런 경제 상황에서 저런 사치를 누리다니",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가 되려는 열망"이라는 글이 이어졌다.



tr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하채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