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07.23(Tue)

[우리말 바루기] -노라고, -느라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09/25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09/24 18:05

자기 나름대로 애를 썼지만 결과가 좋지 않거나 흡족하지 않을 때 "하느라고 했는데 마음에 드실지 모르겠네요" "사흘 밤낮을 하느라고 한 게 이 모양이다"처럼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올바른 표현이 아니다.

'자기 딴에는 노력하다'는 뜻으로 쓸 때는 '하노라고 했는데' '하노라고 한 게'라고 해야 맞다. 화자가 자신의 행동에 대한 의도나 목적을 나타낼 때는 연결어미 '-노라고'를 붙여 쓴다.

이와 혼동해 자주 사용하는 '-느라고'는 '그렇게 하는 일 때문에'라는 의미로 앞 절의 사태가 뒤 절의 사태에 목적이나 원인이 됨을 나타낸다. "어머니, 먼 길 오시느라고 피곤하시죠?" "몰라보게 주름살이 는 아버지의 모습에 그는 솟구치는 눈물을 감추느라고 얼굴을 돌렸다"처럼 쓰인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