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0.17(WED)

Follow Us

文 대통령 "北 비핵화 조치 촉진 위해 종전선언 필요"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25 14:27

비핵화 관련 김정은 메시지도 공개

문재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남북이 추구하는 종전선언은 평화체제로 나아가기 위해 거쳐야할 과정으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촉진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외교협회(CFR)에서 열린 CFRㆍKS(코리아소사이어티)ㆍAS(아시아소사이어티) 공동주최 연설에서 “이번 ‘평양 공동선언’에서 남북은 한반도 전체에서 서로에 대한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는데, 이는 전쟁의 위험을 상당부분 제거한 실질적 종전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유엔사나 주한미군의 지위에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일각의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평화협정으로 가기 위한 정치적 선언이므로,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 정전체제가 유지되고 주한미군의 주둔은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 무관하게 한ㆍ미동맹이 결정할 문제일 뿐”이라며 “이러한 종전선언의 개념에 대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2018.9.20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연설 뒤 이뤄진 질의응답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많은 세계인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여러 조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한을 믿지 못하겠다, 또는 속임수다, 또는 시간 끌기다라는 말하는 걸 잘 알고 있다”고 했다고 한다.

이어 “그러나 지금 이 상황 속에서 북한이 속임수를 쓰거나 시간 끌기를 해서 도대체 북한이 얻을 수 있는 게 뭐가 있겠는가. 그렇게 되면 미국이 강력하게 보복을 할 텐데 그 보복을 북한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이번에야말로 북한의 진정성을 믿어 달라”고 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다.

이날 행사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경제협력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질의응답에서 “지금 이 이야기는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가 완료되거나 상당 부분 불가역적으로 진행이 돼서 대북제재가 해제된다는 것을 전제를 해서 드리는 이야기”라며 “한국은 북한의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서 북한의 경제 발전을 위해 선도적으로 힘쓸 용의가 있다. 그것은 단지 북한을 돕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한계에 직면한 한국 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이 되고, 새로운 성장력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능력만으로 북한의 경제 발전을 돕는 것은 여러 가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나는 국제적으로 북한의 인프라를 지원하는 국제적 펀드 같은 것이 조성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다”며 “북한 측에서도 IMF나 세계은행이라든지 여러 국제기구에 가입함으로써 개방적인 개혁으로 나설 뜻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의응답에 앞서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남과 북은 본격적으로 경제협력을 추진할 것”이라며 “여건이 조성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재개하고 서해경제특구와 동해관광특구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미국과 한국 기업들에게는 새로운 성장기회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난 8.15 경축사에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며 “미국의 참여는 동북아 발전을 가속화하고 지역의 안정화에 큰 힘이 될 것이다. 이 자리를 빌려 미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뉴욕=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