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0.17(WED)

Follow Us

한국서 네발 잃은 유기견 미국서 영웅견으로 선정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10/01 19:16

애리조나 입양…인공발 얻어
암수술도 극복 치료견 맹활약

한국 시골 쓰레기통에 버려져 네 발을 잃은 골든 리트리버 치치(Chi Chi)가 '2018 미 영웅견(American Hero Dog)'에 선정됐다. [인스타그램]

한국 시골 쓰레기통에 버려져 네 발을 잃은 골든 리트리버 치치(Chi Chi)가 '2018 미 영웅견(American Hero Dog)'에 선정됐다. [인스타그램]

쓰레기통에 버려져 네 다리를 잃었던 한국 개가 미국서 영웅견으로 선정됐다.

1일 NBC 방송 '투데이(Today)'쇼는 홈페이지에서 한국 쓰레기통에 버려졌던 골든 리트리버 '치치(Chi Chi)'가 '2018 미 영웅견(American Hero Dog)'에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치치는 2년 전 한국의 한 시골 쓰레기통에서 네 발이 끈에 묶인 채 발견됐다. 다리는 썩어 힘줄과 뼈가 드러난 상황이었다. 동물 구조대가 치치를 구조했고 다리 절단 수술을 거친 뒤 애리조나로 입양됐다.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사연을 알게 된 엘리자베스 호웰은 치치를 입양한 뒤 동물 보철 전문가를 어렵게 찾아내 치치에게 적합한 인공 발을 만들어줬다. 호웰은 "치치는 네 다리 길이가 서로 다르게 절단돼 보철을 하기 어려웠다"며 "하지만 수술 뒤 빠르게 적응해 나갔다"고 설명했다. 치치는 몸에서 종양이 발견돼 추가 수술을 받기도 했다.

이런 사연이 동물 애호가들 사이에서 널리 퍼지자 동물보호단체 '아메리칸 휴메인(American Humane)'은 최근 치치를 '2018 영웅견'으로 선정했다. 단체는 "치치는 사람들에게 역경을 이겨내는 능력과 절대 포기하지 않는 태도를 가르치고 있다"며 "사람들에게 큰 용기를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치치는 현재 '치료견(Therapy Dog)'으로 활동하며 어린이 치료 시설과 군인 재활치료 시설을 방문하며 환자에게 삶의 의지를 북돋고 있다. 치치의 수상 장면은 오는 24일 '홀마크 채널(Hallmark Channel)'에서 방영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