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

2018.10.15(MON)

Follow Us

'가요광장' 에디킴 밝힌 #조정치 #달달한 라이브 #FC강남구청 [종합]

[OSEN] 기사입력 2018/10/11 21:56

[OSEN=하수정 기자] 에디킴이 '가요광장'에서 새 앨범 이야기와 뛰어난 라이브 실력까지 매력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KBS Cool FM '이수지의 가요광장' 3, 4부에서는 최근 앨범을 발매하고 컴백한 가수 에디킴이 출연했다.

에디킴은 "이번에 앨범 내고 KBS 라디오 처음으로 나왔다. 그리고 DJ 이수지 씨의 팬이다. '개그콘서트' 보이스피싱 개그를 너무 좋아했다"며 설레는 마음을 보였고, 청취자들은 "목소리 깡패 에디킴이 왔다" "너무 설레고 좋다" "이번 앨범 노래가 대박이다"며 격하게 환영했다.

에디킴은 지난 1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3년 9개월 만의 미니앨범 '마일스 어파트'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는 떠나간 사람이 놓고 간 사랑의 흔적 때문에 힘들어하는 남겨진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지난 3년 9개월 앨범 공백기 동안에는 '팔당댐', '쿵쾅대', '벳 온 미', '워워'로 이어지는 싱글, '이쁘다니까', '긴 밤이 오면' 등의 OST 참여는 물론 미스틱 '리슨'에도 두 차례 참여했다.

에디킴은 "OST나 싱글은 냈는데, 앨범을 내야겠다고 마음 먹었더니 3년 9개월이 걸렸다. 내가 곡을 만들어서 앨범에 넣고 싶은 것은 차곡차곡 쌓아놨다. 그리고 드디어 때가 왔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지는 "이번 앨범은 정말 시간이 쌓인만큼 보물 같은 노래가 담긴 것 같다"며 기대했다. 

앨범의 모든 곡을 셀프 프로듀싱한 에디킴은 "작사는 경험이 들어갔다. 진부한 소재를 쓰기보다는 새롭고 톡톡 튀는 소재를 좋아한다. 항상 어딜가든 메모를 해둔다"고 했다.

에디킴은 신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를 라이브로 불렀고, 수록곡 '라스트'를 소개했다. 그는 "앨범의 첫번째 수록곡이다. 어쿠스틱 기타로 연주해서 부른 곡인데, 키우던 강아지가 하늘나라로 가서 만든 노래"라고 말했다. 에디킴의 노래 소개에 공감하는 사연이 이어졌다. 

이번 에디킴이 새 앨범에는 조정치가 참여하지 않았다. 이수지는 "예전 앨범에는 조정치 씨와 작업했는데, 이번에는 혼자서 했더라. 그 이유가 궁금하다"고 물었다.

에디킴은 "조정치 씨가 최근 육아를 담당하느라 바빴다. 그러다보니까 꼼짝을 못하는 상황이었다. '편곡 좀 도와주세요' 부탁드렸는데, '에디야 나는 이번에는 힘들 것 같다'고 하시더라. 육아를 해야할 것 같다고 하셨다"고 답했다.

"장점이 있었냐?"는 질문에 에디킴은 "장점은 내가 상상하던대로 흘러가는 게 장점이었다. 그런데 힘든 점도 많았다. 내가 작업하고 싶은 분한테 전화해서 같이 작업하니까, 시간도 많이 걸리고 어떤 방식으로 작업하는지 몰라서, 처음부터 방식을 맞추는 과정도 힘들더라. 그래도 후반부에는 물 흐르듯 잘 진행돼 다행이었다"고 설명했다.

4부에서는 에디킴이 좋아하는 인생곡을 들으면서 토크를 나눴다.

에디킴은 "축구팀(FC 강남구청)이 있는데, 정준영, 로이킴도 속해 있다. 가수가 부업이라고 할 정도로 축구를 열심히 하고 있다. 요즘은 앨범 때문에 많이 못하고 있는데, 지금도 마음은 필드에 있다. 6년 전 '슈스케' 나올 당시에 처음 알게 된 친구들인데, 축구 때문에 일주일에 2~3번은 보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어 "정준영이 양꼬치를 좋아해 자주 먹고, 나도 고기를 좋아해서 자주 먹는다"고 하자, 이수지는 "축구 끝나고 고기 먹을 때 나도 불러주면 안 되냐"고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디킴은 "오늘 편하게 해주셔서 재밌었다. 불러주시면 또 오겠다"고 덧붙였다./hsjssu@osen.co.kr

[사진] '이수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