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5.3°

2018.12.10(MON)

잉글랜더 의원 돌연 사임…한인 LA시의원 또 나오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10/11 23:37

투자사 부회장직 제안 수락
유일한 공화당·지한파 의원
보궐선거 한인 출마 가능성

미첼 잉글랜더(사진) LA 12지구 시의원이 돌연 사퇴했다.

잉글랜더 시의원은 올해를 끝으로 12지구 시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11일 공식발표했다. 잉글랜더 의원은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투자회사인 오크 뷰 그룹(Oak View Group) 부회장직을 받아들여 시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잉글랜더 의원은 2019년 1월1일부터 오크 뷰 그룹에서 근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잉글랜더 의원은 성명을 통해 "민간기업으로부터 굉장히 좋은 제안을 받았다"며 "당초 계획한 것은 아니지만 어마어마한 기회가 와서 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잉글랜더는 2011년부터 12지구 시의원으로 활동했고, 현 임기는 원래 2020년 12월까지다. 현 15명 시의원 중 유일한 공화당원이다. 잉글랜더는 특히 사무실내 전 수석보좌관 존 이씨를 포함해 한인 보좌관을 4명이나 둔 대표적 지한파 정치인이다. 잉글랜더 의원은 지난 2017년에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선거에 출마해 유력후보로 거론됐으나 낙선한 바 있다.

잉글랜더 의원의 갑작스러운 사퇴 발표로 12지구 보궐선거도 곧 열릴 전망이다. 12지구는 채츠워스, 그라나다힐스, 노스리지, 포터랜치, 웨스트힐스, 셔우드 포리스트 등 LA시 샌퍼낸도밸리 북서와 서부 지역을 포함하고 있다.

현재 4지구에서 데이비드 류 LA시의원이 재선에 도전하고, 10지구에서 그레이스 유 전 한미연합회 사무국장이 한인 후보로 출마한 가운데 12지구에도 한인 후보가 출마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2지구는 한인 유권자도 적지 않아 한인 후보가 나설 가능성이 높다. 현재 케빈 드레온 가주 상원의장의 전 보좌관인 벤 박씨와 존 이 12지구 전 수석보좌관 등이 후보군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