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3°

2018.10.22(MON)

Follow Us

'뮤직뱅크' 아이콘, 임창정 꺾고 1위..유니티 눈물의 아듀(종합)

[OSEN] 기사입력 2018/10/12 02:27

[OSEN=최나영 기자] 그룹 아이콘이 '뮤직뱅크' 1위를 차지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뮤직뱅크'에서는 1위 후보로 아이콘 '이별길'과 임창정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가 맞붙은 가운데 아이콘이 영광의 1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별길'은 '사랑을 했다'와 '죽겠다'를 잇는 아이콘의 이별송이다. 앞서 두 곡이 히트를 기록했던 것처럼, '이별길' 역시 가을 감성을 저격하며 꾸준하게 인기를 끌고 있는 모습이다. 

이 곡은 행복했던 꽃길 같은 시간이 지난 후 져버린 사랑에 대한 노래다. 가을의 계절감과 잘 어울려 1년 가까이 공개 시기를 기다려 왔다. 비아이, 바비가 작사를 맡았으며 비아이, YG 프로듀싱팀FUTURE BOUNCE, Bekuh BOOM이 작곡했다.

이날 위키미키, NCT 127, 에디킴, 스누퍼, 낙준(ft. 루나) 등이 컴백무대를 꾸몄다. 

위키미키는 타이틀곡 'Crush(크러쉬)'와 좋아하는 마음을 자신 있게 표현하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팝 댄스곡 'True Valentine(트루 발렌타인)'을 선보였다.

'Crush(크러쉬)'는 레게와 일렉트로 하우스가 콜라보 된 뭄바톤(Moombahton) 댄스 장르 곡으로, 한 번만 들어도 귀에 익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짝사랑에 빠졌지만 멀리서 바라보지만 않고, 솔직하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려는 당찬 소녀의 모습을 재기 발랄한 가사와 비트로 표현했다. 

팝 댄스곡 ‘True Valentine(트루 발렌타인)’은 파워풀하고 다이내믹한 에너지를 보여주는 곡이다. 세 번째 트랙인 ‘Dear.(디어.)’는 오랜 친구에게 속삭이는 듯한 다정한 가사와 감성적인 멜로디로 어필한다. 

NCT 127은 타이틀곡 ‘Regular’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멤버들의 독특한 보컬과 랩이 돋보이는 중독적인 ‘라틴 트랩 (Latin Trap)’ 장르의 이 곡은 퍼포먼스도 그루브 넘치는 음악의 매력과 NCT 127만의 강렬한 에너지를 극대화한 다양한 동작으로 구성됐다. 세계적인 안무가 리에 하타(Rie Hata)가 작업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함께 선보인 ‘악몽(Come Back)’은 이별의 상처를 악몽 같은 날들로 표현한 어반 댄스 곡으로, 멤버들이 번갈아 등장하는 안무, 서로 대칭을 이루는 데칼코마니 댄스 등 다채로운 대형의 변화가 돋보이는 퍼포먼스를 통해 절도 있고 세력된 매력을 만날 수 있다.

스누퍼는 감미로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내 눈에는 니가'로 팬들을 마났다. 새 앨범 ‘내 눈에는 니가’는 전 곡 모두 한국과 일본 동시에 사랑받았던 곡들로 구성된 스페셜 에디션. ‘내 눈에는 니가’는 ‘내 눈에는 니가 너무 예뻐 보인다’는 설렘 가득한 노랫말과 중독성 강한 훅이 반복돼 귀를 사로잡는다.

스누퍼는 그간 베트남, 싱가포르, 러시아, 인도네시아, 일본 등 꾸준한 해외 활동으로 글로벌 팬덤을 형성해 왔으며, 이번 앨범으로 그 인기를 입증했다.

낙준은 타이틀곡 ‘Still(Feat. LUNA)’를 열창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에프엑스(f(x)) 멤버 루나가 지원사격을 펼쳤다.

'Still (Feat. LUNA)'은 이별한 연인이 서로의 관점에서 자신들의 감정을 돌아보는 팝 발라드 곡. 낙준의 매력적인 보이스는 가을과 어울리는 이별 감성을 물씬 풍긴다.

에디킴은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로 가을 감성을 물씬 풍겼다. 이 곡은 이별 후 여기저기 남겨진 사랑의 흔적 때문에 아파하는 한 남자의 시선에서 그려낸 노래로 에디킴이 작사, 작곡하고 프로듀서 구름이 편곡에 참여했다. 

팝 사운드를 기본으로 기타, 건반, 드럼 등 간결하면서도 조화로운 악기 구성을 통해 세련된 멜로디를 구현했으며, 여기에 에디킴의 부드러운 음색과 가슴 아픈 가사가 더해졌다.

그런가하면 유니티는 이날 마지막 무대를 가졌다. 유니티 멤버들은 이날 앨범의 수록곡 '끝을 아는 시작'을 열창하고 노래 끝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KBS2 '더 유닛' 출신 약 1년 동안 활동을 이어온 멤버들은 이날 무대를 마지막으로 '유니티'로서의 활동을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이들 외에도 프로미스나인, 공원소녀, 더 로즈, 드림캐쳐, 루첸트, 베리굿, 서지안, 소유, 우주소녀, 위키미키, 유니티, 유리, 이달의 소녀, 퍼플 등이 출연했다. /nyc@osen.co.kr

[사진] KBS 2TV '뮤직뱅크' 방송 캡처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