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2.12(WED)

[한인 투표로 바꾸자] '트럼프 딜레마'에 빠진 한인 유권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0/16 21:26

선거 20일 전 한인 표심 '흔들'

"트럼프 싫지만 한반도 평화
위한다면 공화당 지지해야"

"영주권·시민권 받으려면
친이민 성향 민주당 밀어야"


'트럼프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

중간선거가 3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인 유권자 표심이 흔들리고 있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바라는 한인들은 공화당이 석권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기조를 유지하길 바랐다. 영주권 수속 가족초청을 앞둔 이들은 중간선거 때 민주당이 승리해 반이민정서가 누그러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올해 들어 한반도는 평화정착과 비핵화 노력이 한창이다.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4~5차 추가 회담이 열렸다.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관계에 있던 북미는 올해 안에 2차 정상회담을 약속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9월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예술작품"이라고 칭찬하고 북미대화를 통한 비핵화 방침을 강조했다. 이런 모습을 지켜본 한인 유권자는 '딜레마'를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서는 싫지만 한반도 평화정착 분위기는 반가워서다.

허수정(40대)씨는 "시민권 취득하고 계속 민주당을 지지했지만 이번 선거 때 당적을 옮겨야 하는지 진지하게 고민 중"이라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서는 (공화당을 찍어) 트럼프 행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11월 6일 중간선거 관전포인트는 민주당이 연방 상.하원을 석권하느냐 여부다. 상대적으로 공화당이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도 나왔다. 공화당 의석수가 적으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기조 힘도 떨어질 수 있다.

박상준(60대)씨는 "한국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 행정부는 종전선언과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공조한다. 한반도 평화정착 통일을 위해서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좋은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 등장 이후 서류미비자 단속 강화 취업비자 및 영주권 수속 등 합법이민 심사강화 등을 바라보는 한인 유권자는 불만이 거세다.

이들은 중간선거 때 공화당이 참패해 반이민정서가 사라지길 바랐다. 한반도 문제보다 현실 체감온도가 더 중요하다는 모습이다.

그레이스 이(70)씨는 "주변 지인들은 트럼프가 이민정책을 자꾸 바꾸니까 앞이 캄캄하다고 한다"며 "가족초청이나 시민권 신청 때 문제될까 봐 정부보조도 안 받고 병원 진료도 포기한다. 소수계로서 트럼프(공화당)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영(50대)씨는 "미국은 이민자 포용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국방비 지출) 천조국(1000조원을 쓰는 나라)의 강대국을 만들었다. 트럼프가 이민자를 받지 않겠다는 것은 혁신을 포기하는 거다. 로마가 패망한 길을 밟아서는 안 된다"면서 민주당 지지를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