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1.19(Sun)

[독자마당-시] 마음의 종

유병옥
유병옥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0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8/10/19 18:21

아무도 손대지 않았는데도

울리는 것은



누구 하나 건드리지 않아도

괴로워하는 것은



아는 이 없이도

서글퍼지는 것은



한 올의 바람 스쳐가지 않아도

깨어나는 것은



가을이 오고 있을 뿐인데

외로워지는 것은



하늘 빛이 깊어질 뿐인데

부끄러워지는 것은



스스로 울리는 마음의 종을 안고 사는 비애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