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11.16(Sat)

국경 이민자 체포 역대 최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0/21 19:11

9월만 1만7000명 체포, 7월보다 80% 증가
트럼프, 가족분리정책 복원 여부 확답 피해

올해 초 가족분리정책이 종료되면서 최근 들어 국경순찰대의 이민자 가족 체포건수가 급증세로 돌아섰다. 9월에만 1만7000명에 달하는 가족이 체포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안보부는 이 같은 수치는 월별 집계로 역대 최고치며 지난 7월보다 80%가 증가한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CBS뉴스가 20일 보도했다.

체포자 수가 최근 이처럼 급증하면서 정부의 관련 수용시설도 차고 넘치는 상황이 됐고 이에 따라 연방세관이민단속국은 체포대상을 수시간 만에 다시 석방할 수밖에 없는 지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에서도 이 문제로 대통령을 보좌하는 최고위직 고문 2명이 격력하게 언쟁을 벌이는 모습이 보이는 등 이민자 문제가 다시 국정운영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주목하고 있다. 올해 애리조나 지역 연방국경순찰대에 의해 체포된 가족들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1%나 증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BS의 시사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가족 분리 정책을 다시 복원시킬 것인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모를 아이들과 함께 머물도록 허용하는 것, 좋다. 하지만, 그로 인해 사람들이 우리 나라로 밀려들어 오는 일이 발생하게 된다"며 "정부는 많은 관점에서 보고 있다.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이민법을 개혁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국에 밀입국한 일부 부모는 CBS뉴스 관계자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이 국경을 넘기로 결정한 이유 가운데 하는 미국 정부가 가족분리 정책 시행을 멈춘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 여성도 안내원이 자신에게 자녀와 떨어질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미국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미국에 밀입국하는 집단들은 밀입국에 성공하자마자 바로 에이전트를 적극적으로 물색한 뒤 자수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국경순찰대 측은 밀입국 주선자들이 불확실성을 이용하려 한다고 설명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