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19.07.23(Tue)

한국 출신자 H-1B 신청 큰 폭 상승세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10/26 19:03

전년대비 39% 증가…3203명
10년간 감소추세 후 첫 반등

남성이 58%로 여성보다 많아
인도·중국·캐나다 이어 네번째

H-1B 비자의 한국 출신 신청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서비스국(USCIS)이 지난 5일까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2018회계연도에 한국 출신 H-1B 비자 신청이 4465건으로 전년 회계연도의 3203명에 비해 39% 증가했다.

지난 2006~2007회계연도부터 약 10년간 자료에 따르면 2006~2007회계연도에 1만730명에서 지속적으로 한국 출신 H-1B 비자 출신자가 감소해왔다. 더욱 2014~2015회계연도에는 4298명, 2015~2016회계연도 4269명, 2016~2017회계연도에 3203명까지 감소했지만, 이번 회계연도에서 4465명으로 증가한 것. 올해 한국 출신 H-1B 신청자는 전체의 1.1%를 차지한다. 국가별 순위에서는 인도(73.9%), 중국(11.2%), 캐나다(1.1%) 이어 한국이 네 번째다. 특히 캐나다와는 신청자 비율이 동일하며, 4625명으로 40명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올해 한인 신청자들은 남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청자 중 여성은 1869명으로 41.9%, 남성은 2588명인 58%을 차지했다.

2006~2007회계연도부터 약 10년 동안 통계결과에 따르면 H-1B 신청자의 직종에는 컴퓨터와 건축·엔지니어·서베이 분야가 가장 많은 반면, 물리과학과 생명과학 직종이 가장 낮았다. 예로 지난 2016~2017회계연도에 따르면 컴퓨터 직종이 23만1033명, 건축·엔지니어·서베이 2만8133명인 반면 물리과학은 3337명, 생명과학은 4257명이었다.

또 그간 신청자의 연령대는 20, 30대가 가장 많았다. 지난 2016~2017회계연도에 따르면 25~34세 지원자가 22만6195명으로 가장 많고 35~44세 지원자가 8만419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원자들의 연봉은 보통 5만 달러~10만 달러 사이가 가장 많다. 지난 2016~2017회계연도에 따르면 연간 5만 달러~ 7만4999달러인 지원자는 10만5827명, 7만5000달러~ 9만9999달러인 지원자는 9만9326명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