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4.0°

2020.10.27(Tue)

[베이징 올림픽] '태환아, 방심하지마···초반부터 치고나가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08/08/08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08/08/07 22:07

빅석기 전감독 주문…라이벌 기록 좋아져 막판 따라잡기 위험

"방심은 절대 금물."

한국 수영 사상 첫 금메달을 노리는 '마린보이' 박태환(19.단국대)의 출전을 앞두고 박석기 전 수영대표팀 감독이 제자에게 한 주문이다.

박 감독은 7일 오후 워터큐브에서 박태환의 훈련을 지켜보던 중 취재진과 만나 "라이벌들의 기록이 좋다. 방심하면 큰 일 난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지난해 초 박태환이 태릉선수촌을 나와 전담팀을 꾸리면서 코치를 맡아 그 해 3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전담팀 내부의 문제로 박태환과 갈라섰다. 이번 베이징올림픽에는 한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참여했다.

박 감독은 "4월 동아수영대회에서 혼자 뛰어 아시아기록을 냈다는 것은 그만큼 박태환이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왔다는 증거다. 훈련도 열심히 했다고 하니 금메달을 믿고 있지만 라이벌들의 기록도 너무 좋다는 게 문제"라고 했다.

그가 꼽은 대표적인 라이벌은 그랜트 해켓(호주)과 피터 밴더케이(미국).

박 감독은 이들의 1500m 기록이 잘 나온 것에 대해 우려를 내비쳤다. 자유형 400m를 잘하기 위해서는 1500m 훈련이 제대로 돼 있어야 한다는 지론이다.

박태환이 2006년 말 도하아시안게임에서 14분55초03으로 우승한 이후 기록 경신을 하지 못하고 있는 반면 밴더케이는 지난달 14분45초54로 올해 랭킹 1위이고 해켓도 지난 3월 14분48초65로 박태환의 기록을 넘어섰을 뿐만 아니라 최근 800m 쇼트코스에서 자신의 세계기록까지 갈아치웠다.

박 감독은 "지난 4월 이후 실전 경험이 전혀 없다는 것도 문제다. 경기 감각이 떨어져 있을 수도 있다. 태릉선수촌에서 대표선수끼리라도 실전처럼 레이스를 펼쳐봤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석기 감독은 레이스 전략에 대해서는 "세계선수권대회 때 했던 막판 따라잡기 전술로는 안된다. 당시에는 해켓이 몸이 안 좋은 상황이어서 막판에 우리가 치고 나가자 따라오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다르다"라며 "초반부터 같이 가야 한다. 마지막에 튀어나가는 것은 박태환의 능력을 믿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태환은 이날 오전 휴식을 취하고 오후에 3천m 가량을 헤엄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박태환은 9일 오전 4시28분(LA시간) 남자 자유형 400m에 출격하고 결승전은 같은 날 오후 7시21분에 열린다.

관련기사 베이징_8월 8일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